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통기한 지난 막걸리’ 새 막걸리에 섞어 팔다 덜미
입력 2015.08.20 (19:19) 수정 2015.08.20 (19:3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통기한이 지난 막걸리를 새 막걸리에 섞어 판 양조장 주인이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막걸리 자체가 발효 식품이어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섞어도 구분하기 힘들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송민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의 한 양조장, 냉장창고를 열어 보니 유통기한이 지난 막걸리가 가득 쌓여 있습니다.

즉시 폐기하고 양조장에 보관해서는 안 되는 것들입니다.

그러나 45살 이 모 씨는 이처럼 유통기한이 지난 막걸리를 새 막걸리에 섞어 다시 팔았습니다.

<인터뷰> 양조장 직원 : "술 모자라면 조금씩 섞어서…. (조금씩이 몇개씩?) 정확히는…맨날 달라서요."

이렇게 만들어진 막걸리는 대전과 세종, 충남의 소매점 150여 곳에, 1년 넘게 공급됐습니다.

모두 10만여 리터, 백여 톤 규모로 2억 5천만원 어칩니다.

막걸리 자체가 발효 식품이어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섞어도 맛으로는 구분하기 힘들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인터뷰> 김장현(지능팀장) : "유통기한이 경과되면 신맛이 강해지는 특징이 있는데, 두 개를 섞으면 희석되기 때문에 일반인은 구별할 수 없습니다."

이 씨는 막걸리 맛을 더 내기 위해 새 것과 헌 것을 섞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 이 모씨(양조장 주인) : "이득을 추구하려고 한 것이 아니고 종주로서 썼는데…"

경찰은 이 씨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 ‘유통기한 지난 막걸리’ 새 막걸리에 섞어 팔다 덜미
    • 입력 2015-08-20 19:20:45
    • 수정2015-08-20 19:36:35
    뉴스 7
<앵커 멘트>

유통기한이 지난 막걸리를 새 막걸리에 섞어 판 양조장 주인이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막걸리 자체가 발효 식품이어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섞어도 구분하기 힘들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송민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남의 한 양조장, 냉장창고를 열어 보니 유통기한이 지난 막걸리가 가득 쌓여 있습니다.

즉시 폐기하고 양조장에 보관해서는 안 되는 것들입니다.

그러나 45살 이 모 씨는 이처럼 유통기한이 지난 막걸리를 새 막걸리에 섞어 다시 팔았습니다.

<인터뷰> 양조장 직원 : "술 모자라면 조금씩 섞어서…. (조금씩이 몇개씩?) 정확히는…맨날 달라서요."

이렇게 만들어진 막걸리는 대전과 세종, 충남의 소매점 150여 곳에, 1년 넘게 공급됐습니다.

모두 10만여 리터, 백여 톤 규모로 2억 5천만원 어칩니다.

막걸리 자체가 발효 식품이어서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섞어도 맛으로는 구분하기 힘들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인터뷰> 김장현(지능팀장) : "유통기한이 경과되면 신맛이 강해지는 특징이 있는데, 두 개를 섞으면 희석되기 때문에 일반인은 구별할 수 없습니다."

이 씨는 막걸리 맛을 더 내기 위해 새 것과 헌 것을 섞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 이 모씨(양조장 주인) : "이득을 추구하려고 한 것이 아니고 종주로서 썼는데…"

경찰은 이 씨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