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리그 클래식 빅매치Ⅱ] 전북 vs 인천
입력 2015.08.25 (00:40) 수정 2015.08.25 (07:58)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등번호도 ‘둘둘’ 나이도 ‘둘둘’

스물 두 살 권창훈이 부상병동 수원을 구했습니다?

수원의 미래에서 어느새 소년가장이 됐죠?

중앙 미드필더인데도 동아시안컵에서 돌아와 리그4경기에서 4골!

한마디로 미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대표팀 경험이 큰 힘이 된 건 분명합니다.

자, 소년가장 권창훈과 홍철이 대표팀으로 간 부상병동 수원!

잠시 웃을 수 있었는데요

울산은 여전히 시름이 깊습니다?

벤치 따로~ 필드 따로~엇박자가 길어지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큰 시름은 패배의 리듬이 반복 되고 있다는 사실이죠.

울산이 시즌 초 예상과 달라서 울상이라면 시즌 초 예상과 달라서 활짝 핀 팀도 있죠?

강등후보에서 강력한 상위스플릿 후보가 된 인천!

3연승 길목에서 ‘1강’ 전북을 만났습니다.
  • [K리그 클래식 빅매치Ⅱ] 전북 vs 인천
    • 입력 2015-08-25 07:03:36
    • 수정2015-08-25 07:58:03
    스포츠 하이라이트
등번호도 ‘둘둘’ 나이도 ‘둘둘’

스물 두 살 권창훈이 부상병동 수원을 구했습니다?

수원의 미래에서 어느새 소년가장이 됐죠?

중앙 미드필더인데도 동아시안컵에서 돌아와 리그4경기에서 4골!

한마디로 미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대표팀 경험이 큰 힘이 된 건 분명합니다.

자, 소년가장 권창훈과 홍철이 대표팀으로 간 부상병동 수원!

잠시 웃을 수 있었는데요

울산은 여전히 시름이 깊습니다?

벤치 따로~ 필드 따로~엇박자가 길어지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큰 시름은 패배의 리듬이 반복 되고 있다는 사실이죠.

울산이 시즌 초 예상과 달라서 울상이라면 시즌 초 예상과 달라서 활짝 핀 팀도 있죠?

강등후보에서 강력한 상위스플릿 후보가 된 인천!

3연승 길목에서 ‘1강’ 전북을 만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