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구파발 검문소서 총기 오발사고…의경 사망
입력 2015.08.25 (19:13) 수정 2015.08.25 (19:1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후, 서울의 한 검문소에서 총기 사고가 났습니다.

의경 1명이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허솔지 기자, 자세한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오후 5시쯤 서울 은평구의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총기 오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의경인 22살 박 모 상경이 가슴에 총상을 입고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조금 전 사망했습니다.

사고는 검문소 안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모 경위가 경찰 조끼에 휴대하고 있던 38 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되면서 의경 박 모 상경의 가슴에 총상을 입힌 것으로 보입니다.

박 경위는 경찰 조사에서 권총 원형 탄창의 첫 칸은 비워놓고 두번째 칸은 공포탄, 셋째 칸에는 실탄을 넣어놓기 때문에, 노리쇠가 빈 칸에 맞춰져 있는 줄 알고 방아쇠를 당겼는데 실탄이 발사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박 경위의 진술과 함께 현장에 있던 다른 경찰들을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 서울 구파발 검문소서 총기 오발사고…의경 사망
    • 입력 2015-08-25 19:15:37
    • 수정2015-08-25 19:19:41
    뉴스 7
<앵커 멘트>

오늘 오후, 서울의 한 검문소에서 총기 사고가 났습니다.

의경 1명이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허솔지 기자, 자세한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오후 5시쯤 서울 은평구의 구파발 군경합동검문소에서 총기 오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의경인 22살 박 모 상경이 가슴에 총상을 입고 즉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조금 전 사망했습니다.

사고는 검문소 안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모 경위가 경찰 조끼에 휴대하고 있던 38 구경 권총을 꺼내 장난을 치는 과정에서 실탄이 발사되면서 의경 박 모 상경의 가슴에 총상을 입힌 것으로 보입니다.

박 경위는 경찰 조사에서 권총 원형 탄창의 첫 칸은 비워놓고 두번째 칸은 공포탄, 셋째 칸에는 실탄을 넣어놓기 때문에, 노리쇠가 빈 칸에 맞춰져 있는 줄 알고 방아쇠를 당겼는데 실탄이 발사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박 경위의 진술과 함께 현장에 있던 다른 경찰들을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허솔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