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론’을 우리 마을로!
입력 2015.09.06 (00:02) 수정 2015.09.06 (10:01) 사회
"위이이이잉~"

부산 해운대구 장산 정상에 있는 억새밭에 드론이 날아올랐다.

부산 해운대구 드론부산 해운대구 드론


억새밭 위에서 한 바퀴를 돌면 부산의 명소인 장산 전체를 볼 수 있다. 드론이 하늘 위에서 찍는 영상은 실시간으로 땅에 있는 해운대구청 직원에게 전송됐다. 혹여 불이 난 곳은 없는지, 조난객은 없는지 모니터로 감시한다.

가로세로 길이 각각 30cm 안팎. 무게 4~5kg인 이 물체를 놓고 지방자치단체들의 유치전이 치열하다.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은 곳만 부산시, 대구시, 경기도, 수원시, 전북도 등 5곳에 달한다. 드론단지를 조성하는가 하면, 각종 드론산업 육성을 위한 계획들을 내놓고 있다. 드론이 미래 먹을거리로 꼽히는 만큼, 먼저 시장 선점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 [관련 영상] 재난 현장에 ‘드론’ 투입…신속·정확 구조

부산시는 지자체 중 드론 산업 유치에 가장 적극적이다. 부산시는 ‘드론 실용화 촉진 지원센터’를 내년에 설립할 방침이다. 부산테크노파크에 들어설 지원센터는 380억원이 투입돼 드론 설계와 생산·창업을 지원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은 대한항공테크센터와 40여 개 협력사를 비롯해 탄탄한 항공산업 기반을 갖추고 있어 드론산업화의 최적지"라며 "드론산업을 미래산업의 하나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의회는 드론산업 육성을 위해 ‘경기도 무인 항공기 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조례안을 만들어 드론 산업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책을 펴고, 행정 지원을 하겠다는 계산이다.

이밖에 경기도 수원시는 드론의 연구·제조·판매 기능을 한곳에 모은 드론산업특구를 조성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농업용 드론 산업에 집중하고 있다. 전북대학연합기술지주회사와 국내 드론 제조회사인 '헬셀'이 손잡고 농약과 비료 살포, 제초작업 등을 할 수 있는 농업용 드론을 개발하고 있다. 헬셀은 300~400억원 규모인 민수용 드론 시장의 30~40%를 점유하고 있다.

대구시는 오는 2020년 6월까지 250억원을 들여 드론 집적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나섰다. 단지에는 드론 컨트롤타워 센터를 설립하고, 드론 비행테스트 공간을 조성한다.

수원드론수원드론

▲ 지난 4월 열린 수원 '드론특구' 조성계획 발표 현장


지자체들이 잇달아 드론 산업에 관심을 쏟는 건, 중앙 정부가 드론 육성을 강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 3월 오는 2023년까지 약 2600억원을 투입해 세계 3위 드론 강국이 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5월말 열린 제22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드론은 우리 경제가 다시 도약하기 위한 돌파구가 될 산업"이라며 드론 육성을 주문했다. 정부의 드론 산업 육성 의지가 강한만큼 먼저 산업 유치전을 벌이는 지방자치단체가 해당 기업들을 끌어들이기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세계 드론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53억 달러(약 6조 1700억원)에 달하며, 2023년쯤 125억 달러(약 14조 9000억원)로 늘어날 전망이다.
  • ‘드론’을 우리 마을로!
    • 입력 2015-09-06 00:02:32
    • 수정2015-09-06 10:01:09
    사회
"위이이이잉~"

부산 해운대구 장산 정상에 있는 억새밭에 드론이 날아올랐다.

부산 해운대구 드론부산 해운대구 드론


억새밭 위에서 한 바퀴를 돌면 부산의 명소인 장산 전체를 볼 수 있다. 드론이 하늘 위에서 찍는 영상은 실시간으로 땅에 있는 해운대구청 직원에게 전송됐다. 혹여 불이 난 곳은 없는지, 조난객은 없는지 모니터로 감시한다.

가로세로 길이 각각 30cm 안팎. 무게 4~5kg인 이 물체를 놓고 지방자치단체들의 유치전이 치열하다.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은 곳만 부산시, 대구시, 경기도, 수원시, 전북도 등 5곳에 달한다. 드론단지를 조성하는가 하면, 각종 드론산업 육성을 위한 계획들을 내놓고 있다. 드론이 미래 먹을거리로 꼽히는 만큼, 먼저 시장 선점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 [관련 영상] 재난 현장에 ‘드론’ 투입…신속·정확 구조

부산시는 지자체 중 드론 산업 유치에 가장 적극적이다. 부산시는 ‘드론 실용화 촉진 지원센터’를 내년에 설립할 방침이다. 부산테크노파크에 들어설 지원센터는 380억원이 투입돼 드론 설계와 생산·창업을 지원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은 대한항공테크센터와 40여 개 협력사를 비롯해 탄탄한 항공산업 기반을 갖추고 있어 드론산업화의 최적지"라며 "드론산업을 미래산업의 하나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의회는 드론산업 육성을 위해 ‘경기도 무인 항공기 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조례안을 만들어 드론 산업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책을 펴고, 행정 지원을 하겠다는 계산이다.

이밖에 경기도 수원시는 드론의 연구·제조·판매 기능을 한곳에 모은 드론산업특구를 조성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농업용 드론 산업에 집중하고 있다. 전북대학연합기술지주회사와 국내 드론 제조회사인 '헬셀'이 손잡고 농약과 비료 살포, 제초작업 등을 할 수 있는 농업용 드론을 개발하고 있다. 헬셀은 300~400억원 규모인 민수용 드론 시장의 30~40%를 점유하고 있다.

대구시는 오는 2020년 6월까지 250억원을 들여 드론 집적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나섰다. 단지에는 드론 컨트롤타워 센터를 설립하고, 드론 비행테스트 공간을 조성한다.

수원드론수원드론

▲ 지난 4월 열린 수원 '드론특구' 조성계획 발표 현장


지자체들이 잇달아 드론 산업에 관심을 쏟는 건, 중앙 정부가 드론 육성을 강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 3월 오는 2023년까지 약 2600억원을 투입해 세계 3위 드론 강국이 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5월말 열린 제22차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에서 "드론은 우리 경제가 다시 도약하기 위한 돌파구가 될 산업"이라며 드론 육성을 주문했다. 정부의 드론 산업 육성 의지가 강한만큼 먼저 산업 유치전을 벌이는 지방자치단체가 해당 기업들을 끌어들이기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세계 드론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53억 달러(약 6조 1700억원)에 달하며, 2023년쯤 125억 달러(약 14조 9000억원)로 늘어날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