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요지부동’ 반려견에게 안달 난 아기
입력 2015.09.24 (06:48) 수정 2015.09.24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애완견 불도그와 산책하고 싶은 아기!

고사리 같은 손으로 목줄을 집어 들었는데요.

하지만 아기 혼자서 몸무게가 36킬로그램에 달하는 불도그를 끌기엔 역부족입니다.

"날 따라오라고, 나 못 믿겠어?"

불도그가 자기 말을 안 듣는 거라고 생각하는 아기!

아주 안달이 난 아기와 달리 불도그는 여전히 그 자리에서 요지부동입니다.

필사적으로 반려견과의 산책을 시도하려는 아기와 석상처럼 꿈쩍도 안 하는 불도그!

정반대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내네요.
  • [세상의 창] ‘요지부동’ 반려견에게 안달 난 아기
    • 입력 2015-09-24 06:47:38
    • 수정2015-09-24 07:29:37
    뉴스광장 1부
애완견 불도그와 산책하고 싶은 아기!

고사리 같은 손으로 목줄을 집어 들었는데요.

하지만 아기 혼자서 몸무게가 36킬로그램에 달하는 불도그를 끌기엔 역부족입니다.

"날 따라오라고, 나 못 믿겠어?"

불도그가 자기 말을 안 듣는 거라고 생각하는 아기!

아주 안달이 난 아기와 달리 불도그는 여전히 그 자리에서 요지부동입니다.

필사적으로 반려견과의 산책을 시도하려는 아기와 석상처럼 꿈쩍도 안 하는 불도그!

정반대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내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