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시민 “안보법안 폐지”…3만 명 운집
입력 2015.09.24 (12:32) 수정 2015.09.24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주말 일본에서 안보법안이 강행통과된 뒤 처음으로 어제 도쿄 한복판에서 3만명이 참여한 대규모 항의집회가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이제부터 새로운 시작이라며 안보법 폐지를 요구하는 가두행진을 벌였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녹취> "집단 자위권은 필요 없다. 헌법을 지켜라"

도쿄 한복판에 다시 3만명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주부에서 청년들까지 다양한 세대가 거리를 가득 메운 채 대규모 가두행진을 벌였습니다.

이곳 집회현장엔 일본이 다시 전쟁으로 가는 길을 방관해서는 안된다는 시민들의 결의가 가득합니다.

<녹취> 집회 참가자 : "법안통과로 끝난 것이 아닙니다. 안보법을 폐지하기 위해선 긴 싸움이 필요합니다."

도심 광장을 꽉 메운 항의집회에서 일본 시민사회는 안보법 반대 투쟁 2라운드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우에노(전쟁법안 반대 시민모임 공동대표) : "비록 시합에는 졌지만 승부는 이제 시작입니다. 일본 민주주의는 국회가 아니라 이곳 거리에 살아 움직이고 있습니다."

그간 활동을 주도해 온 청년단체들은 안보법 폐지를 위해 끝까지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쿠다(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한 학생 행동(SEALDs) 대표) : "우리는 이미 세대를 넘어 싸울 준비가 돼 있습니다. 반드시 아베 정권을 무너뜨릴 것입니다."

법안 강행 처리를 계기로 다양한 시민단체들이 결집하면서 아베 정부에 반대하는 항의 활동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日 시민 “안보법안 폐지”…3만 명 운집
    • 입력 2015-09-24 12:33:41
    • 수정2015-09-24 12:59:53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 주말 일본에서 안보법안이 강행통과된 뒤 처음으로 어제 도쿄 한복판에서 3만명이 참여한 대규모 항의집회가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이제부터 새로운 시작이라며 안보법 폐지를 요구하는 가두행진을 벌였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녹취> "집단 자위권은 필요 없다. 헌법을 지켜라"

도쿄 한복판에 다시 3만명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주부에서 청년들까지 다양한 세대가 거리를 가득 메운 채 대규모 가두행진을 벌였습니다.

이곳 집회현장엔 일본이 다시 전쟁으로 가는 길을 방관해서는 안된다는 시민들의 결의가 가득합니다.

<녹취> 집회 참가자 : "법안통과로 끝난 것이 아닙니다. 안보법을 폐지하기 위해선 긴 싸움이 필요합니다."

도심 광장을 꽉 메운 항의집회에서 일본 시민사회는 안보법 반대 투쟁 2라운드를 선언했습니다.

<녹취> 우에노(전쟁법안 반대 시민모임 공동대표) : "비록 시합에는 졌지만 승부는 이제 시작입니다. 일본 민주주의는 국회가 아니라 이곳 거리에 살아 움직이고 있습니다."

그간 활동을 주도해 온 청년단체들은 안보법 폐지를 위해 끝까지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쿠다(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한 학생 행동(SEALDs) 대표) : "우리는 이미 세대를 넘어 싸울 준비가 돼 있습니다. 반드시 아베 정권을 무너뜨릴 것입니다."

법안 강행 처리를 계기로 다양한 시민단체들이 결집하면서 아베 정부에 반대하는 항의 활동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