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LPGA 해외파-국내파, 1R부터 자존심 대결
입력 2015.09.24 (21:49) 수정 2015.09.24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하나와 김세영 등 LPGA에서 활약하는 선수들과 전인지와 박성현 등 국내파 선수들이 YTN-볼빅여자 오픈 첫날 치열한 샷 대결을 펼쳤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장하나의 샷은 거침이 없었습니다.

정확한 아이언샷으로 그린을 공략하는가하면, 퍼트도 마음먹은대로 핀에 떨어졌습니다.

장하나는 첫날 7언더파를 쳐 공동 선두를 달렸습니다.

올시즌 LPGA 2승의 김세영도 메서운 샷을 뽐냈습니다.

선두그룹에 두 타 뒤진 5언더파의 무난한 출발입니다.

<인터뷰> 김세영(미래에셋) : "좀더 공격적인 플레이, 작년보다는 좀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많은 팬들에게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반면에, 국내 투어를 대표하는 선수들은 주춤했습니다.

전인지는 퍼팅이 흔들리며 두 타를 줄이는 데 그쳤습니다.

여섯개홀 연속 버디를 잡은 이정민은 뒷심이 부족했습니다.

이정민은 고진영, 박성현과 함께 나란히 3언더파를 쳤습니다.

출전 선수 132명 가운데, 무려 78명이 언더파를 쳐, 치열한 순위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KLPGA 해외파-국내파, 1R부터 자존심 대결
    • 입력 2015-09-24 21:50:54
    • 수정2015-09-24 22:33:07
    뉴스 9
<앵커 멘트>

장하나와 김세영 등 LPGA에서 활약하는 선수들과 전인지와 박성현 등 국내파 선수들이 YTN-볼빅여자 오픈 첫날 치열한 샷 대결을 펼쳤습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장하나의 샷은 거침이 없었습니다.

정확한 아이언샷으로 그린을 공략하는가하면, 퍼트도 마음먹은대로 핀에 떨어졌습니다.

장하나는 첫날 7언더파를 쳐 공동 선두를 달렸습니다.

올시즌 LPGA 2승의 김세영도 메서운 샷을 뽐냈습니다.

선두그룹에 두 타 뒤진 5언더파의 무난한 출발입니다.

<인터뷰> 김세영(미래에셋) : "좀더 공격적인 플레이, 작년보다는 좀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많은 팬들에게 좋은 플레이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반면에, 국내 투어를 대표하는 선수들은 주춤했습니다.

전인지는 퍼팅이 흔들리며 두 타를 줄이는 데 그쳤습니다.

여섯개홀 연속 버디를 잡은 이정민은 뒷심이 부족했습니다.

이정민은 고진영, 박성현과 함께 나란히 3언더파를 쳤습니다.

출전 선수 132명 가운데, 무려 78명이 언더파를 쳐, 치열한 순위 경쟁을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