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400톤 나가는 ‘성’ 통째로 옮겨
입력 2015.09.25 (12:50) 수정 2015.09.25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에서는 요즘 400톤이나 나가는 성을 통째로 옮기는 공사가 한창입니다.

<리포트>

금이 간 벽과 썩은 토대.

'아오모리'현 '국가 중요문화재'인 '히로사키'성 천수각입니다.

높이가 14.4m, 무게가 400톤이나 되는데요.

요즘 이 천수각을 통째로 옮기는 공사가 한창입니다.

천수각이 위치한 돌담이 오래돼 일그러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곳에서 70m 떨어진 성 안의 다른 곳으로 옮기기로 한 겁니다.

지난 7월, 현장에 철골 14개가 도착했습니다.

기둥 양옆에 이 철골을 설치해 기둥을 들어 올리기 위해섭니다.

또 벽을 들어 올리기 위해 수동 유압 기중기를 사용했는데요.

여기에 사용된 기중기는 모두 20여 개, 전동패널에 접속해 원격조작합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이 기중기 버튼을 모두 동시에 조작해야 합니다.

조금만 실수해도 성이 무너질 수 있어 신중히 조작해야 합니다.

드디어 성을 들어 올리기 시작했는데요.

지면과 건물 사이에 조금씩 틈이 벌어지면서 건물이 지상에서 60㎝ 공중에 떴습니다.

<인터뷰> 이시카와 겐타로 : "건물 통째로 옮기는 장인 예상 외로 애를 먹었지만 괜찮아요. 잘 됐습니다. 긴 시간이었습니다."

현재 성은 22m 이동한 상태이고요.

앞으로 한 달 동안 이동 작업을 계속해 지정된 위치에 옮기게 됩니다.

  • 日, 400톤 나가는 ‘성’ 통째로 옮겨
    • 입력 2015-09-25 12:52:44
    • 수정2015-09-25 13:00:48
    뉴스 12
<앵커 멘트>

일본에서는 요즘 400톤이나 나가는 성을 통째로 옮기는 공사가 한창입니다.

<리포트>

금이 간 벽과 썩은 토대.

'아오모리'현 '국가 중요문화재'인 '히로사키'성 천수각입니다.

높이가 14.4m, 무게가 400톤이나 되는데요.

요즘 이 천수각을 통째로 옮기는 공사가 한창입니다.

천수각이 위치한 돌담이 오래돼 일그러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곳에서 70m 떨어진 성 안의 다른 곳으로 옮기기로 한 겁니다.

지난 7월, 현장에 철골 14개가 도착했습니다.

기둥 양옆에 이 철골을 설치해 기둥을 들어 올리기 위해섭니다.

또 벽을 들어 올리기 위해 수동 유압 기중기를 사용했는데요.

여기에 사용된 기중기는 모두 20여 개, 전동패널에 접속해 원격조작합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이 기중기 버튼을 모두 동시에 조작해야 합니다.

조금만 실수해도 성이 무너질 수 있어 신중히 조작해야 합니다.

드디어 성을 들어 올리기 시작했는데요.

지면과 건물 사이에 조금씩 틈이 벌어지면서 건물이 지상에서 60㎝ 공중에 떴습니다.

<인터뷰> 이시카와 겐타로 : "건물 통째로 옮기는 장인 예상 외로 애를 먹었지만 괜찮아요. 잘 됐습니다. 긴 시간이었습니다."

현재 성은 22m 이동한 상태이고요.

앞으로 한 달 동안 이동 작업을 계속해 지정된 위치에 옮기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