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약 검사 자청’ 김무성 차녀 DNA 등 분석 작업
입력 2015.09.25 (21:26) 수정 2015.09.25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마약 관련 의혹을 풀어 달라며, 검사를 자청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딸 현경 씨의 DNA 분석작업에 착수했습니다.

결과가 나오려면 일주일에서 보름 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천효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차녀 김 모 씨에 대한 검찰의 DNA 분석이 시작됐습니다.

검찰은 앞서 어제 오후 검찰 청사에 나온 김 씨로부터 모발과 소변 등을 채취하고, 4시간에 걸쳐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서 확보한 DNA를 남편 이 모 씨의 과거 집에서 나온 마약 투약용 주사기 10여 개에서 검출된 DNA와 대조할 방침입니다.

지난해 11월 검찰의 압수수색에서 확보된 이 주사기들 가운데 일부에선, 이 씨가 아닌 2명 이상의 DNA가 혼합된 형태로 발견됐습니다.

검찰은 김 씨의 소변과 모발에 마약 성분이 포함돼 있는지도 확인할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DNA 감정 결과는 일주일 정도, 모발과 소변 검사는 보름 정도 걸린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 씨는 지난 17일, "결혼을 앞두고 남편과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세간의 의혹을 풀어 달라며,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김 씨는 진정서에서, 마약 혐의가 있으면 자신을 처벌하고, 혐의가 없을 경우에는 의혹을 퍼뜨린 이들을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마약 검사 자청’ 김무성 차녀 DNA 등 분석 작업
    • 입력 2015-09-25 21:27:24
    • 수정2015-09-25 21:43:09
    뉴스 9
<앵커 멘트>

검찰이 마약 관련 의혹을 풀어 달라며, 검사를 자청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딸 현경 씨의 DNA 분석작업에 착수했습니다.

결과가 나오려면 일주일에서 보름 정도 걸린다고 합니다.

천효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차녀 김 모 씨에 대한 검찰의 DNA 분석이 시작됐습니다.

검찰은 앞서 어제 오후 검찰 청사에 나온 김 씨로부터 모발과 소변 등을 채취하고, 4시간에 걸쳐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서 확보한 DNA를 남편 이 모 씨의 과거 집에서 나온 마약 투약용 주사기 10여 개에서 검출된 DNA와 대조할 방침입니다.

지난해 11월 검찰의 압수수색에서 확보된 이 주사기들 가운데 일부에선, 이 씨가 아닌 2명 이상의 DNA가 혼합된 형태로 발견됐습니다.

검찰은 김 씨의 소변과 모발에 마약 성분이 포함돼 있는지도 확인할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DNA 감정 결과는 일주일 정도, 모발과 소변 검사는 보름 정도 걸린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김 씨는 지난 17일, "결혼을 앞두고 남편과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세간의 의혹을 풀어 달라며,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김 씨는 진정서에서, 마약 혐의가 있으면 자신을 처벌하고, 혐의가 없을 경우에는 의혹을 퍼뜨린 이들을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