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사상 뒤엎은 50대에 벌금 50만 원 선고
입력 2015.09.25 (23:36) 수정 2015.09.26 (00:3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제사상을 뒤엎는 등 제사를 방해한 50대 남성에게 벌금 50만원이 선고됐습니다.

사육신 후손인 56살 김 모씨는 지난 2011년 서울 사육신묘 공원에서 김씨와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다른 사육신 후손들이 차린 제사상을 뒤엎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제사상 뒤엎은 50대에 벌금 50만 원 선고
    • 입력 2015-09-25 23:57:14
    • 수정2015-09-26 00:30:18
    뉴스라인
제사상을 뒤엎는 등 제사를 방해한 50대 남성에게 벌금 50만원이 선고됐습니다.

사육신 후손인 56살 김 모씨는 지난 2011년 서울 사육신묘 공원에서 김씨와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다른 사육신 후손들이 차린 제사상을 뒤엎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