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닥공+악착 수비’ KCC, 삼성 누르고 3연승
입력 2015.09.30 (06:23) 수정 2015.09.30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농구에서 KCC가 화려한 기술 농구를 앞세워 삼성에 완승을 거두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문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에밋의 현란한 드리블 앞에 삼성 수비는 속수무책이었습니다.

공을 잡을때마다 차원이 다른 플레이로 기술농구의 진수를 선보였습니다.

화려한 농구에 전태풍도 빠질 수 없습니다.

재치있는 세레머니까지 선보이며 관중들을 열광시켰습니다.

여기에 포웰까지 기술 좋은 선수들이 뭉친 KCC는 재미있는 농구를 펼치고 있습니다.

화려함 뒤에 가려졌지만 수비의 활약도 돋보였습니다 .

신명호는 악착같은 수비로 삼성의 공격 루트를 사전 차단했습니다.

하승진과 김태술이 빠진 상태에서도 KCC는 삼성에 완승을 거두고 3연승을 달려 성적까지 잡아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신명호(KCC) : "오늘 추석 연휴에 3연승 해서 아주 기분이 좋습니다."

오리온은 38득점을 폭발시킨 헤인즈의 활약 속에 모비스에 역전승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닥공+악착 수비’ KCC, 삼성 누르고 3연승
    • 입력 2015-09-30 06:22:20
    • 수정2015-09-30 07:10: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농구에서 KCC가 화려한 기술 농구를 앞세워 삼성에 완승을 거두고 3연승을 달렸습니다.

문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에밋의 현란한 드리블 앞에 삼성 수비는 속수무책이었습니다.

공을 잡을때마다 차원이 다른 플레이로 기술농구의 진수를 선보였습니다.

화려한 농구에 전태풍도 빠질 수 없습니다.

재치있는 세레머니까지 선보이며 관중들을 열광시켰습니다.

여기에 포웰까지 기술 좋은 선수들이 뭉친 KCC는 재미있는 농구를 펼치고 있습니다.

화려함 뒤에 가려졌지만 수비의 활약도 돋보였습니다 .

신명호는 악착같은 수비로 삼성의 공격 루트를 사전 차단했습니다.

하승진과 김태술이 빠진 상태에서도 KCC는 삼성에 완승을 거두고 3연승을 달려 성적까지 잡아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신명호(KCC) : "오늘 추석 연휴에 3연승 해서 아주 기분이 좋습니다."

오리온은 38득점을 폭발시킨 헤인즈의 활약 속에 모비스에 역전승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