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르색소’ 화장품에 규제 없이 사용…안전성 논란
입력 2015.09.30 (07:17) 수정 2015.09.30 (09: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량식품'하면 떠오르는 타르 색소, 이 색소가 스킨, 로션 같은 기초 화장품에도 들어있다는 사실 아십니까?

안전성 논란 때문에 미국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색소도 있는데 국내에서는 별다른 규제없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노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들이 매일 바르는 기초 화장품은 자연 성분을 강조한 제품이 많습니다.

<녹취> 이미영(부산시 온천동) : "유명 화장품 회사는 믿고 쓸 수 있으니까...일단 성분 자체는 잘 보지 않아요."

과연 어떤 성분이 사용됐을까.

유명 크림의 성분으로 표시된 '적색 2호'.

유해성 논란으로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 사용이 금지된 타르색소입니다.

<인터뷰> 임종한(인하대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면역 독성이나 알러지 유발하거나 어떤 경우에는 애들한테 영향도 있고 (그런데) 비용에 비해서 색깔 자체를 곱게 낼 수 있는 특성을 갖고 있어서"

비싼 아이크림에는 적색 227호가 사용됐습니다.

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며 미국에선 눈가 사용을 금지한 색솝니다.

국산 화장품 가운데 적색 227호를 사용한 제품은 912개.

적색 2호는 270개였습니다.

화장품 업계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화장품협회 관계자(음성변조) : "미국이 특별히 규제강도가 약간 높은 형태구요. 유럽이나 일본이나 허용되고 있는 색소구요."

국내에서 올해부터 입 안에 쓰는 제품에는 적색2호 사용이 금지됐지만 화장품은 규제가 없습니다.

<인터뷰> 이목희(국회 보건복지위원) : "외국에서 문제가 된 다음에 늑장대응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합니다."

논란이 일자 식약처는 화장품 색소에 대한 자체 유해성 검사를 내년에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타르색소’ 화장품에 규제 없이 사용…안전성 논란
    • 입력 2015-09-30 07:20:02
    • 수정2015-09-30 09:31:58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불량식품'하면 떠오르는 타르 색소, 이 색소가 스킨, 로션 같은 기초 화장품에도 들어있다는 사실 아십니까?

안전성 논란 때문에 미국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색소도 있는데 국내에서는 별다른 규제없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노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들이 매일 바르는 기초 화장품은 자연 성분을 강조한 제품이 많습니다.

<녹취> 이미영(부산시 온천동) : "유명 화장품 회사는 믿고 쓸 수 있으니까...일단 성분 자체는 잘 보지 않아요."

과연 어떤 성분이 사용됐을까.

유명 크림의 성분으로 표시된 '적색 2호'.

유해성 논란으로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 사용이 금지된 타르색소입니다.

<인터뷰> 임종한(인하대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면역 독성이나 알러지 유발하거나 어떤 경우에는 애들한테 영향도 있고 (그런데) 비용에 비해서 색깔 자체를 곱게 낼 수 있는 특성을 갖고 있어서"

비싼 아이크림에는 적색 227호가 사용됐습니다.

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며 미국에선 눈가 사용을 금지한 색솝니다.

국산 화장품 가운데 적색 227호를 사용한 제품은 912개.

적색 2호는 270개였습니다.

화장품 업계는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화장품협회 관계자(음성변조) : "미국이 특별히 규제강도가 약간 높은 형태구요. 유럽이나 일본이나 허용되고 있는 색소구요."

국내에서 올해부터 입 안에 쓰는 제품에는 적색2호 사용이 금지됐지만 화장품은 규제가 없습니다.

<인터뷰> 이목희(국회 보건복지위원) : "외국에서 문제가 된 다음에 늑장대응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합니다."

논란이 일자 식약처는 화장품 색소에 대한 자체 유해성 검사를 내년에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