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해외연예] 조니 뎁, 청각장애인에 보청기 선물
입력 2015.09.30 (10:52) 수정 2015.09.30 (11:1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배우 '조니 뎁'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청각 장애인들에게 보청기를 선물했습니다.

소리를 잘 듣게 된 기념으로 자신의 밴드 공연에 초대도 했다는데요.

<해외 연예>에서 이 소식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뜻깊은 행사가 열렸습니다.

'조니 뎁'이 동료들과 함께 청각장애인 218명에게 보청기를 선물한 건데요.

어린 소녀부터 할아버지까지…. 평생 고요 속에 살았던 사람들은 난생처음 세상의 소리를 듣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조니 뎁(배우) : "제가 보청기 소리 크기를 높이니 어린 소녀가 "들려요!"라고 외쳤어요."

<인터뷰> 앰버 허드(배우, 조니 뎁 아내) : "처음으로 소리를 듣게 된 사람들의 표정이 밝아졌어요. 표정 전체가 달라졌죠. 누군가의 삶이 제 눈앞에서 달라지는 걸 보니 정말 감동적입니다."

청각장애로 말을 배울 수 없었던 아이들은, 이 기회를 통해 앞으로 말을 하는 연습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 [지구촌 해외연예] 조니 뎁, 청각장애인에 보청기 선물
    • 입력 2015-09-30 10:56:30
    • 수정2015-09-30 11:16:43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배우 '조니 뎁'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청각 장애인들에게 보청기를 선물했습니다.

소리를 잘 듣게 된 기념으로 자신의 밴드 공연에 초대도 했다는데요.

<해외 연예>에서 이 소식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뜻깊은 행사가 열렸습니다.

'조니 뎁'이 동료들과 함께 청각장애인 218명에게 보청기를 선물한 건데요.

어린 소녀부터 할아버지까지…. 평생 고요 속에 살았던 사람들은 난생처음 세상의 소리를 듣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조니 뎁(배우) : "제가 보청기 소리 크기를 높이니 어린 소녀가 "들려요!"라고 외쳤어요."

<인터뷰> 앰버 허드(배우, 조니 뎁 아내) : "처음으로 소리를 듣게 된 사람들의 표정이 밝아졌어요. 표정 전체가 달라졌죠. 누군가의 삶이 제 눈앞에서 달라지는 걸 보니 정말 감동적입니다."

청각장애로 말을 배울 수 없었던 아이들은, 이 기회를 통해 앞으로 말을 하는 연습도 병행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