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실종된 친구를 구조한 개의 우정
입력 2015.09.30 (12:47) 수정 2015.09.30 (14: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집에서 함께 지내던 개 두 마리가 어느 날 같이 집을 나간 뒤 실종됐습니다.

그런데 이 중 한 마리가 낯선 주택가를 어슬렁거린다는 제보가 들어왔는데요.

어찌된 영문일까요?

<리포트>

최근 SNS에 실종된 개를 찾는다는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왼쪽은 틸리, 오른쪽은 피비로 오랫동안 함께 지내 온 가장 친한 친구였습니다.

개를 찾아 헤매던 자원 봉사자들은 어느 날 한 남성의 제보 전화를 받게 되는데요.

자신의 집 마당에 매일 개 한 마리가 왔다가 어디론가 돌아간다는 겁니다.

이상하게 여긴 제보자.

자신의 집 마당을 찾은 개를 쫓아가 보았습니다.

개가 도착한 곳은 지하 저수지.

저수지 안에는 개 한 마리가 빠져 꼼짝도 못 하고 있었습니다.

바로 실종 견 피비였습니다.

<인터뷰> 에이미(자원봉사자) : "틸리를 봤을 때 가슴에 울림이 있었습니다."

틸리는 베스트 프렌드인 피비가 저수지에 빠진 사실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매일 주택가를 찾았던 겁니다.

소식을 들은 자원 봉사자들은 개를 구조해 주인에게 돌려보냈는데요.

개 두 마리의 진한 우정이 지역 사회에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 미국, 실종된 친구를 구조한 개의 우정
    • 입력 2015-09-30 12:48:59
    • 수정2015-09-30 14:58:41
    뉴스 12
<앵커 멘트>

한 집에서 함께 지내던 개 두 마리가 어느 날 같이 집을 나간 뒤 실종됐습니다.

그런데 이 중 한 마리가 낯선 주택가를 어슬렁거린다는 제보가 들어왔는데요.

어찌된 영문일까요?

<리포트>

최근 SNS에 실종된 개를 찾는다는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왼쪽은 틸리, 오른쪽은 피비로 오랫동안 함께 지내 온 가장 친한 친구였습니다.

개를 찾아 헤매던 자원 봉사자들은 어느 날 한 남성의 제보 전화를 받게 되는데요.

자신의 집 마당에 매일 개 한 마리가 왔다가 어디론가 돌아간다는 겁니다.

이상하게 여긴 제보자.

자신의 집 마당을 찾은 개를 쫓아가 보았습니다.

개가 도착한 곳은 지하 저수지.

저수지 안에는 개 한 마리가 빠져 꼼짝도 못 하고 있었습니다.

바로 실종 견 피비였습니다.

<인터뷰> 에이미(자원봉사자) : "틸리를 봤을 때 가슴에 울림이 있었습니다."

틸리는 베스트 프렌드인 피비가 저수지에 빠진 사실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매일 주택가를 찾았던 겁니다.

소식을 들은 자원 봉사자들은 개를 구조해 주인에게 돌려보냈는데요.

개 두 마리의 진한 우정이 지역 사회에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