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안심번호 국민공천’ 격돌…野 비주류도 반발
입력 2015.09.30 (17:00) 수정 2015.09.30 (17:2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양당 대표가 의견 접근을 이룬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와 관련해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제도 도입 철회를 요구하는 친박계가 비박계 의원들과 격론을 벌였습니다.

새정치연합 비주류 일각에서도 안심번호제 도입 반대 뜻을 분명히 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3시부터 의원총회를 열어 여야 대표가 의견 접근을 이룬 안심번호 공천체를 비롯해 내년 총선 공천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의원 110여명이 참석한 의총에서 김무성 대표는 안심번호를 이용한 경선 방식은 이미 국회 정개특위에서 양당이 합의한 것이라며, 의원들간에 오해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문재인 대표와 합의를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의총에서 토론을 통해 내용을 정리하고, 필요하면 당내 새로운 기구를 만들어 논의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친박계 의원들은 안심번호제를 이용한 여론조사로 후보를 선출하는 것은 야당의 요구를 너무 쉽게 받아들인 것으로, 정당 정치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새정치연합 비주류도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반발했습니다.

박지원 의원은 국민공천제는 찬성하지만 안심번호 제도는 반대한다고 말했고, 송호창 의원도 사실상 여론조사로 후보를 결정하는 것이라면서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문 대표가 권역별 비례 대표제에 방점을 뒀어야 했는데 논의의 시작을 잘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비주류의 비판적 시각에 최재성 총무본부장은 오픈프라이머리에 찬성했던 사람들이 안심번호제에 반대하고 있다면서, 무엇이 잘못됐다는 합리적 논거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與 ‘안심번호 국민공천’ 격돌…野 비주류도 반발
    • 입력 2015-09-30 17:01:11
    • 수정2015-09-30 17:23:30
    뉴스 5
<앵커 멘트>

양당 대표가 의견 접근을 이룬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와 관련해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제도 도입 철회를 요구하는 친박계가 비박계 의원들과 격론을 벌였습니다.

새정치연합 비주류 일각에서도 안심번호제 도입 반대 뜻을 분명히 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3시부터 의원총회를 열어 여야 대표가 의견 접근을 이룬 안심번호 공천체를 비롯해 내년 총선 공천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의원 110여명이 참석한 의총에서 김무성 대표는 안심번호를 이용한 경선 방식은 이미 국회 정개특위에서 양당이 합의한 것이라며, 의원들간에 오해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문재인 대표와 합의를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의총에서 토론을 통해 내용을 정리하고, 필요하면 당내 새로운 기구를 만들어 논의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친박계 의원들은 안심번호제를 이용한 여론조사로 후보를 선출하는 것은 야당의 요구를 너무 쉽게 받아들인 것으로, 정당 정치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새정치연합 비주류도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반발했습니다.

박지원 의원은 국민공천제는 찬성하지만 안심번호 제도는 반대한다고 말했고, 송호창 의원도 사실상 여론조사로 후보를 결정하는 것이라면서 민주주의 원리에 반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문 대표가 권역별 비례 대표제에 방점을 뒀어야 했는데 논의의 시작을 잘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비주류의 비판적 시각에 최재성 총무본부장은 오픈프라이머리에 찬성했던 사람들이 안심번호제에 반대하고 있다면서, 무엇이 잘못됐다는 합리적 논거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