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유의 유엔 뇌물스캔들’ 미 검찰 수사 확대
입력 2015.10.08 (06:19) 수정 2015.10.08 (07:4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초유의 유엔 뇌물 추문, 파문이 더 커질 것 같습니다.

뉴욕 검찰이 수사 확대 방침을 굳혔고 반기문 사무총장이 공들여온 유엔개혁도 빛이 바랠 위기에 처했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카오와 중국 업자들한테 130만 달러, 우리 돈 15억 원을 받은 존 애쉬 전 유엔총회 의장을 구속기소 한 뉴욕 검찰.

이번 사건에 뉴욕은 물론 연방검찰과 연방수사국 FBI, 국세청 등 미국의 반부패 사법기관이 총동원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사건은 이제 시작'이라며 수사확대를 공식화했습니다.

'공직사회에 만연한 부패가 유엔까지 번졌다는 사실이 곧 드러날 것이다.

앞으로 체포대상이 늘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뇌물을 뿌린 마카오 부동산업자가 미국에 들여온 현금만 수백만 달러라면서 돈 받은 공직자가 더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구속된 존 애쉬의 뇌물 사용처도 낱낱이 공개했습니다.

<녹취> 프리트 바라라(뉴욕 검찰) : "받은 뇌물로 6천5백만 원짜리 맞춤 양복에 6천만 원짜리 롤렉스시계를 사고 BMW 차량을 임대하기도 했습니다."

역대 최고위급인사가 직접 연루된 이번 사건은 이달 말 창설 70주년을 맞는 유엔으로선 대형 악잽니다.

취임 이후 줄곧 유엔개혁을 주도해온 반기문 사무총장의 리더십도 상처 입게 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스캔들이 투명성을 다짐해온 유엔을 당혹스럽게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 ‘초유의 유엔 뇌물스캔들’ 미 검찰 수사 확대
    • 입력 2015-10-08 06:23:45
    • 수정2015-10-08 07:41: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초유의 유엔 뇌물 추문, 파문이 더 커질 것 같습니다.

뉴욕 검찰이 수사 확대 방침을 굳혔고 반기문 사무총장이 공들여온 유엔개혁도 빛이 바랠 위기에 처했습니다

뉴욕 박태서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마카오와 중국 업자들한테 130만 달러, 우리 돈 15억 원을 받은 존 애쉬 전 유엔총회 의장을 구속기소 한 뉴욕 검찰.

이번 사건에 뉴욕은 물론 연방검찰과 연방수사국 FBI, 국세청 등 미국의 반부패 사법기관이 총동원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사건은 이제 시작'이라며 수사확대를 공식화했습니다.

'공직사회에 만연한 부패가 유엔까지 번졌다는 사실이 곧 드러날 것이다.

앞으로 체포대상이 늘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뇌물을 뿌린 마카오 부동산업자가 미국에 들여온 현금만 수백만 달러라면서 돈 받은 공직자가 더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구속된 존 애쉬의 뇌물 사용처도 낱낱이 공개했습니다.

<녹취> 프리트 바라라(뉴욕 검찰) : "받은 뇌물로 6천5백만 원짜리 맞춤 양복에 6천만 원짜리 롤렉스시계를 사고 BMW 차량을 임대하기도 했습니다."

역대 최고위급인사가 직접 연루된 이번 사건은 이달 말 창설 70주년을 맞는 유엔으로선 대형 악잽니다.

취임 이후 줄곧 유엔개혁을 주도해온 반기문 사무총장의 리더십도 상처 입게 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이번 스캔들이 투명성을 다짐해온 유엔을 당혹스럽게 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태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