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밤 쿠웨이트 원정…WC 최종예선 분수령
입력 2015.10.08 (06:25) 수정 2015.10.08 (09: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슈틸리케 호가 오늘 밤 중동의 복병 쿠웨이트와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원정 경기를 치릅니다.

역대 쿠웨이트 원정은 2승 2무 2패로 팽팽해던 만큼 한치의 방심도 없이 결전을 준비중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시아의 호랑이다운 모습으로 2차예선에서 3연승을 달린 슈틸리케 호.

최종예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쿠웨이트 원정 경기가 오늘밤 열립니다.

손흥민과 이청용, 두 에이스가 빠졌지만 대표팀은 흔들림이 없습니다.

지난 1월 호주 아시안컵에서 쿠웨이트를 상대로 골을 터뜨린 남태희 등 새로 합류한 선수들의 의욕이 대단합니다.

남태희는 에이스에게 준다는 등번호 10번을 부여받고, 쿠웨이트 원정 필승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남태희(축구 국가대표) : "이겨서 3점을 얻어가기 위해서 온 것이기 때문에 꼭 좋은 모습 보여서 이겨서 한국에 돌아가고 싶습니다."

기성용과 권창훈, 두 중앙 미드필더의 호흡이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인 요소입니다.

<인터뷰> 권창훈(축구 국가대표) : "성용이 형은 옆에서 저를 잘 컨트롤 해주면서 저를 맞춰주시면서 경기를 하다보니까 (편합니다.)"

30도가 넘는 무더위에도 4연승을 향해 담금질을 이어간 대표팀.

쿠웨이트의 모랫바람을 잠재우고 최종예선행의 중대 고비를 넘겠다는 집념으로 가득합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오늘 밤 쿠웨이트 원정…WC 최종예선 분수령
    • 입력 2015-10-08 06:31:57
    • 수정2015-10-08 09:07: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슈틸리케 호가 오늘 밤 중동의 복병 쿠웨이트와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원정 경기를 치릅니다.

역대 쿠웨이트 원정은 2승 2무 2패로 팽팽해던 만큼 한치의 방심도 없이 결전을 준비중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시아의 호랑이다운 모습으로 2차예선에서 3연승을 달린 슈틸리케 호.

최종예선행의 최대 고비가 될 쿠웨이트 원정 경기가 오늘밤 열립니다.

손흥민과 이청용, 두 에이스가 빠졌지만 대표팀은 흔들림이 없습니다.

지난 1월 호주 아시안컵에서 쿠웨이트를 상대로 골을 터뜨린 남태희 등 새로 합류한 선수들의 의욕이 대단합니다.

남태희는 에이스에게 준다는 등번호 10번을 부여받고, 쿠웨이트 원정 필승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인터뷰> 남태희(축구 국가대표) : "이겨서 3점을 얻어가기 위해서 온 것이기 때문에 꼭 좋은 모습 보여서 이겨서 한국에 돌아가고 싶습니다."

기성용과 권창훈, 두 중앙 미드필더의 호흡이 갈수록 좋아지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인 요소입니다.

<인터뷰> 권창훈(축구 국가대표) : "성용이 형은 옆에서 저를 잘 컨트롤 해주면서 저를 맞춰주시면서 경기를 하다보니까 (편합니다.)"

30도가 넘는 무더위에도 4연승을 향해 담금질을 이어간 대표팀.

쿠웨이트의 모랫바람을 잠재우고 최종예선행의 중대 고비를 넘겠다는 집념으로 가득합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