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 기술로 빛난다” 일본·중국 능가하는 ‘설치미술’
입력 2015.10.08 (06:54) 수정 2015.10.08 (22:1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치미술 작품은 작가가 아이디어를 내 디자인을 한 뒤 제작은 주로 기술자가 맡아 합니다.

최근 해외 유명 작가의 설치 미술 작품을 우리 기술진들이 제작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 IT 기술이 빚어낸 설치 작품들을 김 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국 상하이의 한 대형 미술관.

전시장에 들어서자 인공 달 모양의 대형 설치미술품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LED 전구 3000개가 회전하며 황홀한 빛의 향연을 만들어냅니다.

'입'이란 제목의 이 작품은 모양은 물론 피부의 톤이나 움직임까지 놀랍도록 정교합니다.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중국의 설치미술가, 왕유양의 대표작들입니다.

이 작품들은 우리나라의 특수미술업체가 만들었습니다.

동작 제어와 설계, 특수 분장 등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우리 업체가 작품 설계부터 제작, 설치까지 독자적으로 해냈습니다.

<인터뷰> 장종규(업체 대표) : "이미 작품에 사용될 기술들은 어느 정도 확보가 돼 있었고요, 부족한 부분은 수많은 테스트와 검증을 통해서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중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자신의 작품을 만들 수 있는 업체를 찾지 못한 작가는 2년 전 한국으로 건너와 수소문한 끝에 이 업체를 찾아냈습니다.

<인터뷰> 왕유양(설치미술가) : "도전적인 아이디어와 협력을 도모하려 하고, 이런 도전적인 작품을 만들어낼 능력이 있다는 게 다른 회사에 비해 강점이라고 생각합니다."

IT 기술과 문화예술이 융합하는 최첨단 설치미술 분야에서 우리의 앞선 기술이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우리 기술로 빛난다” 일본·중국 능가하는 ‘설치미술’
    • 입력 2015-10-08 07:02:53
    • 수정2015-10-08 22:17: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설치미술 작품은 작가가 아이디어를 내 디자인을 한 뒤 제작은 주로 기술자가 맡아 합니다.

최근 해외 유명 작가의 설치 미술 작품을 우리 기술진들이 제작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 IT 기술이 빚어낸 설치 작품들을 김 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국 상하이의 한 대형 미술관.

전시장에 들어서자 인공 달 모양의 대형 설치미술품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LED 전구 3000개가 회전하며 황홀한 빛의 향연을 만들어냅니다.

'입'이란 제목의 이 작품은 모양은 물론 피부의 톤이나 움직임까지 놀랍도록 정교합니다.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중국의 설치미술가, 왕유양의 대표작들입니다.

이 작품들은 우리나라의 특수미술업체가 만들었습니다.

동작 제어와 설계, 특수 분장 등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우리 업체가 작품 설계부터 제작, 설치까지 독자적으로 해냈습니다.

<인터뷰> 장종규(업체 대표) : "이미 작품에 사용될 기술들은 어느 정도 확보가 돼 있었고요, 부족한 부분은 수많은 테스트와 검증을 통해서 해결할 수 있었습니다."

중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자신의 작품을 만들 수 있는 업체를 찾지 못한 작가는 2년 전 한국으로 건너와 수소문한 끝에 이 업체를 찾아냈습니다.

<인터뷰> 왕유양(설치미술가) : "도전적인 아이디어와 협력을 도모하려 하고, 이런 도전적인 작품을 만들어낼 능력이 있다는 게 다른 회사에 비해 강점이라고 생각합니다."

IT 기술과 문화예술이 융합하는 최첨단 설치미술 분야에서 우리의 앞선 기술이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