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민간 시설 재해 피해자 수용 준비 확대
입력 2015.10.08 (12:49) 수정 2015.10.08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동일본 대지진 당시 도쿄 도심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로 인해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간 아파트 사이에서는 재해시 이들을 수용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동일본 대지진 당시 도쿄 신주쿠.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로 도시 전체가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인터뷰> 시민 :"정말 대단했습니다. 인파가 엄청났죠."

<인터뷰> 시민 : "모두 그런 상황을 생각도 못해서 (수용)시설이 엄청 부족했습니다."

신주쿠의 한 아파트.

평소 주민들이 사용하는 라운지를 재해시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을 수용하는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라운지 한편에는 비축창고도 마련했습니다.

안에는 통조림 등의 식품 300명분과 50명분의 담요도 비축해두었습니다.

또 입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주거 부분은 자동문으로 잠가, 일시 수용자들이 입주민들이 사는 집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또 다른 아파트인데요.

이곳도 재해 발생 시 1층 회의실을,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에게 개방하는 것을 검토하는 등 아파트 공간에 대한 활용 방안이 다양하게 추진되고 있습니다.
  • 일본, 민간 시설 재해 피해자 수용 준비 확대
    • 입력 2015-10-08 12:51:18
    • 수정2015-10-08 13:09:14
    뉴스 12
<앵커 멘트>

동일본 대지진 당시 도쿄 도심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로 인해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간 아파트 사이에서는 재해시 이들을 수용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리포트>

동일본 대지진 당시 도쿄 신주쿠.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로 도시 전체가 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인터뷰> 시민 :"정말 대단했습니다. 인파가 엄청났죠."

<인터뷰> 시민 : "모두 그런 상황을 생각도 못해서 (수용)시설이 엄청 부족했습니다."

신주쿠의 한 아파트.

평소 주민들이 사용하는 라운지를 재해시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을 수용하는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라운지 한편에는 비축창고도 마련했습니다.

안에는 통조림 등의 식품 300명분과 50명분의 담요도 비축해두었습니다.

또 입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주거 부분은 자동문으로 잠가, 일시 수용자들이 입주민들이 사는 집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또 다른 아파트인데요.

이곳도 재해 발생 시 1층 회의실을, 집으로 돌아가지 못한 사람들에게 개방하는 것을 검토하는 등 아파트 공간에 대한 활용 방안이 다양하게 추진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