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남북 이산가족 금강산 상봉
“65년 만에 아들 만나요”…이산 상봉 최종 명단 교환
입력 2015.10.08 (21:20) 수정 2015.10.08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이 오는 20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가할, 최종 대상자 명단을 교환했습니다.

양측 상봉단 모두 대부분 80세 이상으로, 최고령자는 우리측 98세 할아버지라고 합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98살 이석주 할아버지, 우리 상봉단 중에 최고령입니다.

1950년, 황해도에서 북한군으로 끌려가다 탈출해 홀로 남쪽으로 내려왔습니다.

영영 헤어진 줄 알았던 북녘의 아들과 손자를 65년여 만에 만나게 됐습니다.

<인터뷰> 이석주(98살/최고령 상봉자) : "철 모르는 것들 보고 뛰어 나왔는데, 벌써 아들도 육십이 넘어 칠십 가까이 됐는데... 이게 어쩐 일이야."

오는 20일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석할 우리 측 최종 대상자는 90명으로 확정됐습니다.

열 명중 아홉 명은 여든 살 이상, 특히 34명은 구순을 넘긴 고령잡니다.

북측 이산가족은 97명으로 1명 빼곤 모두 80대입니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일 수도 있는 고령자들의 절박한 심정을 우선 반영한 결괍니다.

<인터뷰> 김우종(87살/서울시 광진구) : "보내만 준다고 한다면 내가 기어서라도 갈 마음이라고. 얼마나 내가 얼마나 보고 싶고 했겠어. 내가 잠을 못 자. 걔 볼 생각 때문에."

정부는 이에 따라 구급차 등 응급장비와 의료진을 대폭 늘릴 방침입니다.

<인터뷰> 김성근(대한적십자사 국제남북국장) : "의료진을 좀 더 지난번보다 많이 확보하고, 갑자기 응급 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지난 번보다 구급차도 더 늘리고..."

이산가족 상봉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는 가운데 정부는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상봉 행사 전에 추진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65년 만에 아들 만나요”…이산 상봉 최종 명단 교환
    • 입력 2015-10-08 21:21:53
    • 수정2015-10-08 22:14:28
    뉴스 9
<앵커 멘트>

남북이 오는 20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참가할, 최종 대상자 명단을 교환했습니다.

양측 상봉단 모두 대부분 80세 이상으로, 최고령자는 우리측 98세 할아버지라고 합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98살 이석주 할아버지, 우리 상봉단 중에 최고령입니다.

1950년, 황해도에서 북한군으로 끌려가다 탈출해 홀로 남쪽으로 내려왔습니다.

영영 헤어진 줄 알았던 북녘의 아들과 손자를 65년여 만에 만나게 됐습니다.

<인터뷰> 이석주(98살/최고령 상봉자) : "철 모르는 것들 보고 뛰어 나왔는데, 벌써 아들도 육십이 넘어 칠십 가까이 됐는데... 이게 어쩐 일이야."

오는 20일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참석할 우리 측 최종 대상자는 90명으로 확정됐습니다.

열 명중 아홉 명은 여든 살 이상, 특히 34명은 구순을 넘긴 고령잡니다.

북측 이산가족은 97명으로 1명 빼곤 모두 80대입니다.

이번이 마지막 기회일 수도 있는 고령자들의 절박한 심정을 우선 반영한 결괍니다.

<인터뷰> 김우종(87살/서울시 광진구) : "보내만 준다고 한다면 내가 기어서라도 갈 마음이라고. 얼마나 내가 얼마나 보고 싶고 했겠어. 내가 잠을 못 자. 걔 볼 생각 때문에."

정부는 이에 따라 구급차 등 응급장비와 의료진을 대폭 늘릴 방침입니다.

<인터뷰> 김성근(대한적십자사 국제남북국장) : "의료진을 좀 더 지난번보다 많이 확보하고, 갑자기 응급 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지난 번보다 구급차도 더 늘리고..."

이산가족 상봉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는 가운데 정부는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상봉 행사 전에 추진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