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하반기 공채 본격화…“기업 특성 알아야”
입력 2015.10.10 (06:41) 수정 2015.10.10 (22: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현대차 그룹의 필기 시험을 시작으로 주요 기업들의 하반기 공채 시험이 본격 시작됐습니다.

하반기 공채 문이 조금 넓어질 것으로 보이는데, 합격을 위해서는 각 기업의 특성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대차 공채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홀가분한 표정으로 나옵니다.

인적성 검사와 에세이 등 까다로운 문제를 6시간에 걸쳐 풀었습니다.

<인터뷰> 신도환(수험생) : "유형이 공개가 되지 않는 부분이 많으니까 바로 그 자리에서 적응하고 풀기가 시간이 많이 모자란 것 같습니다."

현대차를 시작으로 오늘은 LG그룹과 현대중공업이, 다음 주말에는 효성과 삼성, 24일은 CJ 등 대기업들의 공채 필기시험이 줄줄이 치러집니다.

기업에 적합한 인재를 뽑는 시험인 만큼 기업별 시험 특성을 아는 것이 핵심.

LG는 다른 기업보다 수리영역이 까다롭고 삼성은 20년 만에 채용제도를 전면 개편해 올 하반기부터 적용합니다.

특히 학벌과 자격증 위주의 이른바 '스펙'보다 직무 중심의 채용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인적성 검사의 비중은 더 높아질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대선(인크루트 서비스운영본부 팀장) : "(인성검사는) 잘 보이기 위해서 지나치게 꾸미려 할 때 부작용이 생길 수 있습니다. 솔직하게 대답하시는 것이 좋구요, 적성검사의 경우 평소 주어진 시간에 기출 문제 풀이를 여러 번 해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올해 30대 그룹의 하반기 채용 규모는 3만여 명, 지난해보다 8% 늘었습니다.

여기에 삼성 등 7개 그룹이 당초 예정보다 만 명 정도를 더 뽑겠다고 밝혀 하반기 공채문이 넓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대기업 하반기 공채 본격화…“기업 특성 알아야”
    • 입력 2015-10-10 06:39:48
    • 수정2015-10-10 22:27:2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제 현대차 그룹의 필기 시험을 시작으로 주요 기업들의 하반기 공채 시험이 본격 시작됐습니다.

하반기 공채 문이 조금 넓어질 것으로 보이는데, 합격을 위해서는 각 기업의 특성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대차 공채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홀가분한 표정으로 나옵니다.

인적성 검사와 에세이 등 까다로운 문제를 6시간에 걸쳐 풀었습니다.

<인터뷰> 신도환(수험생) : "유형이 공개가 되지 않는 부분이 많으니까 바로 그 자리에서 적응하고 풀기가 시간이 많이 모자란 것 같습니다."

현대차를 시작으로 오늘은 LG그룹과 현대중공업이, 다음 주말에는 효성과 삼성, 24일은 CJ 등 대기업들의 공채 필기시험이 줄줄이 치러집니다.

기업에 적합한 인재를 뽑는 시험인 만큼 기업별 시험 특성을 아는 것이 핵심.

LG는 다른 기업보다 수리영역이 까다롭고 삼성은 20년 만에 채용제도를 전면 개편해 올 하반기부터 적용합니다.

특히 학벌과 자격증 위주의 이른바 '스펙'보다 직무 중심의 채용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인적성 검사의 비중은 더 높아질 전망입니다.

<인터뷰> 김대선(인크루트 서비스운영본부 팀장) : "(인성검사는) 잘 보이기 위해서 지나치게 꾸미려 할 때 부작용이 생길 수 있습니다. 솔직하게 대답하시는 것이 좋구요, 적성검사의 경우 평소 주어진 시간에 기출 문제 풀이를 여러 번 해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올해 30대 그룹의 하반기 채용 규모는 3만여 명, 지난해보다 8% 늘었습니다.

여기에 삼성 등 7개 그룹이 당초 예정보다 만 명 정도를 더 뽑겠다고 밝혀 하반기 공채문이 넓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