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해외연예] 11년 만에 돌아온 ‘브리짓 존스의 일기’
입력 2015.10.13 (10:52) 수정 2015.10.13 (11:1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가 11년 만에 세 번째 시리즈로 제작됩니다.

30대 독신 여성의 모습을 실감 나게 연기했던 '러네이 젤위거'는 3편에서 임신부 역을 선보인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내용, <해외 연예>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평범한 30대 독신 여성 '브리짓 존스'의 일과 사랑을 유쾌한 시선으로 풀어냈던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

당시 많은 여성의 공감을 사며 전 세계 '브리짓 존스 열풍'을 일으켰던 이 영화가 11년 만에 3편으로 제작됩니다.

1, 2편에 이어 배우 '러네이 젤위거'가 또 한 번 '브리짓 존스' 역을 맡았는데요.

3편에선 아기를 가지려고 고군분투하는 40대 브리짓의 모습을 그릴 예정입니다.

하지만 강산이 변할 만큼 세월이 흘러서일까요?

예전의 사랑스럽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급격히 나이 든 모습으로 포착돼 네티즌들을 들썩이게 했는데요.

급격한 노화와 성형 논란을 딛고 또 한 번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 [지구촌 해외연예] 11년 만에 돌아온 ‘브리짓 존스의 일기’
    • 입력 2015-10-13 10:54:40
    • 수정2015-10-13 11:10:28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가 11년 만에 세 번째 시리즈로 제작됩니다.

30대 독신 여성의 모습을 실감 나게 연기했던 '러네이 젤위거'는 3편에서 임신부 역을 선보인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내용, <해외 연예>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평범한 30대 독신 여성 '브리짓 존스'의 일과 사랑을 유쾌한 시선으로 풀어냈던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

당시 많은 여성의 공감을 사며 전 세계 '브리짓 존스 열풍'을 일으켰던 이 영화가 11년 만에 3편으로 제작됩니다.

1, 2편에 이어 배우 '러네이 젤위거'가 또 한 번 '브리짓 존스' 역을 맡았는데요.

3편에선 아기를 가지려고 고군분투하는 40대 브리짓의 모습을 그릴 예정입니다.

하지만 강산이 변할 만큼 세월이 흘러서일까요?

예전의 사랑스럽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급격히 나이 든 모습으로 포착돼 네티즌들을 들썩이게 했는데요.

급격한 노화와 성형 논란을 딛고 또 한 번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