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장 바꾼 경찰…“위장 사망 의혹 수사”
입력 2015.10.13 (23:09) 수정 2015.10.14 (00:1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년 전 경찰은 4조 원대 사기범 조희팔이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위장 사망 의혹은 계속 제기됐는데 경찰이 오늘 조씨가 사망한 과학적 증거는 없다며 기존 입장을 번복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년 전, 경찰은 조희팔이 중국에서 이미 2011년 12월에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조 씨가 사망했다는 중국 공안의 공식 확인과 시신화장증, 장례식 동영상 등이 근거였습니다.

하지만 이후, 조희팔을 목격했다는 증언이 잇따랐다는 KBS 보도 등을 계기로 '위장 사망' 의혹이 끊이지 않았고, 결국 경찰도 입장을 바꿨습니다.

강신명 경찰청장이 "조희팔이 사망했다고 할 만한 과학적 증거는 없다"며, 생존 가능성에 여지를 둔 겁니다.

강 청장은 "살아 있다면 수사를 해야 한다"며, 조희팔 사망 발표 이후 사실상 중단된 수사를 재개할 뜻도 밝혔습니다.

조희팔의 가족은 지금껏 사망 신고를 하지 않았고, 이에 따라 경찰도 조희팔에 대한 지명 수배를 유지해 왔습니다.

수사당국은 중국에서 검거된 조희팔의 최측근 강태용이 국내로 송환되는 대로, 조희팔의 '위장 사망' 의혹을 본격 수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입장 바꾼 경찰…“위장 사망 의혹 수사”
    • 입력 2015-10-13 23:12:01
    • 수정2015-10-14 00:19:46
    뉴스라인
<앵커 멘트>

3년 전 경찰은 4조 원대 사기범 조희팔이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위장 사망 의혹은 계속 제기됐는데 경찰이 오늘 조씨가 사망한 과학적 증거는 없다며 기존 입장을 번복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년 전, 경찰은 조희팔이 중국에서 이미 2011년 12월에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조 씨가 사망했다는 중국 공안의 공식 확인과 시신화장증, 장례식 동영상 등이 근거였습니다.

하지만 이후, 조희팔을 목격했다는 증언이 잇따랐다는 KBS 보도 등을 계기로 '위장 사망' 의혹이 끊이지 않았고, 결국 경찰도 입장을 바꿨습니다.

강신명 경찰청장이 "조희팔이 사망했다고 할 만한 과학적 증거는 없다"며, 생존 가능성에 여지를 둔 겁니다.

강 청장은 "살아 있다면 수사를 해야 한다"며, 조희팔 사망 발표 이후 사실상 중단된 수사를 재개할 뜻도 밝혔습니다.

조희팔의 가족은 지금껏 사망 신고를 하지 않았고, 이에 따라 경찰도 조희팔에 대한 지명 수배를 유지해 왔습니다.

수사당국은 중국에서 검거된 조희팔의 최측근 강태용이 국내로 송환되는 대로, 조희팔의 '위장 사망' 의혹을 본격 수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