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6년 철권통치’ 벨라루스, 한국과의 관계는?
입력 2015.10.19 (06:17) 수정 2015.10.19 (08: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의 마지막 남은 독재자'라는 별명이 붙은 벨라루스 루카셴코 대통령이 최근 대선에서 5선 연임에 성공했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지, 향후 대서방, 대러시아와의 관계는 어떻게 설정하고 있는지를 벨라루스 현지에서 하준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1일 치러진 벨라루스 대선에서 루카셴코 현 대통령이 83%가 넘는 지지율로 5선 연임에 성공했습니다.

지난 94년 대통령에 선출된 뒤, 2020년까지 모두 26년 동안 장기집권자로 자리매김하게 됐습니다.

야권을 탄압하는 권위주의적 통치 방식에 반대하는 세력은 존재하지만, 구심점을 찾기엔 역부족인 상황입니다.

<녹취> 안드레이 야호라우(재야인사) : "언론이 국가의 통제를 받고 있는 데다가 20년간의 야권 탄압으로 일부는 살해당하고 일부는 조국을 떠났습니다."

벨라루스는 국영기업 중심으로, 경제에 대한 정부 개입을 늘리는 독특한 길을 걸어왔습니다.

원자재의 90%를 러시아에서 수입하고, 대외교역의 50%가 러시아에 편중돼 있는 구조입니다.

하지만 심각한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서방에도 유화 제스처를 보내고 있습니다.

<녹취> 샤두르스키(벨라루스 국립대 국제관계대학장) : "러시아에 의존적이긴 하지만, EU와도 밀접한 경제적 관계를 맺으려고 합니다."

지난 92년 수교한 한국과는 교역규모가 1억 달러 정도로 아직은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최근 K-pop의 인기도에 편승해 한국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벨라루스는 한국과의 전면적인 관계 발전을 위해 비자면제협정 체결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습니다.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 ‘26년 철권통치’ 벨라루스, 한국과의 관계는?
    • 입력 2015-10-19 06:19:42
    • 수정2015-10-19 08:08:0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유럽의 마지막 남은 독재자'라는 별명이 붙은 벨라루스 루카셴코 대통령이 최근 대선에서 5선 연임에 성공했습니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지, 향후 대서방, 대러시아와의 관계는 어떻게 설정하고 있는지를 벨라루스 현지에서 하준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11일 치러진 벨라루스 대선에서 루카셴코 현 대통령이 83%가 넘는 지지율로 5선 연임에 성공했습니다.

지난 94년 대통령에 선출된 뒤, 2020년까지 모두 26년 동안 장기집권자로 자리매김하게 됐습니다.

야권을 탄압하는 권위주의적 통치 방식에 반대하는 세력은 존재하지만, 구심점을 찾기엔 역부족인 상황입니다.

<녹취> 안드레이 야호라우(재야인사) : "언론이 국가의 통제를 받고 있는 데다가 20년간의 야권 탄압으로 일부는 살해당하고 일부는 조국을 떠났습니다."

벨라루스는 국영기업 중심으로, 경제에 대한 정부 개입을 늘리는 독특한 길을 걸어왔습니다.

원자재의 90%를 러시아에서 수입하고, 대외교역의 50%가 러시아에 편중돼 있는 구조입니다.

하지만 심각한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 서방에도 유화 제스처를 보내고 있습니다.

<녹취> 샤두르스키(벨라루스 국립대 국제관계대학장) : "러시아에 의존적이긴 하지만, EU와도 밀접한 경제적 관계를 맺으려고 합니다."

지난 92년 수교한 한국과는 교역규모가 1억 달러 정도로 아직은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지만, 최근 K-pop의 인기도에 편승해 한국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벨라루스는 한국과의 전면적인 관계 발전을 위해 비자면제협정 체결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습니다.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