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의 시제 ‘약진한성유감’…장원 급제는 누구?
입력 2015.10.19 (06:54) 수정 2015.10.19 (08: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재를 뽑기 위해 치러졌던 조선시대 과거시험이 서울 경희궁에서 재현됐습니다.

나이 지긋한 어르신부터 꼬마 유생들까지 참여해 갈고 닦은 실력을 뽐냈습니다.

옥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임금이 탄 가마가 도심을 가로질러 과거시험이 열리는 경희궁을 향합니다.

까만 유건과 푸른 도복을 입은 200명의 유생들이 일제히 왕을 향해 사배를 올립니다.

<녹취> "오늘의 시제는 '약진한성유감'이고..."

올해 과거시험 주제는 '빠르게 변하는 서울에 대한 생각', 주어진 운자를 적절하게 넣어 칠언율시를 완성해야 합니다.

돋보기는 물론, 선글라스를 낀 유생까지.

한획 한획 신중하게 써내려가며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합니다.

<인터뷰> 조규도(경상북도 안동시) : "우리 선조들이 하시던 귀중한 유업이기 때문에 참여하는데 뜻이 있다고 생각하고..."

합격자가 발표되고, 장원에 급제한 유생은 어사화를 쓰고 금의환향합니다.

<인터뷰> 박화식(경상북도 청도군/장원급제) : "우리 한양 도성은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면서 많은 업적을 이뤘어요. 앞으로도 영원 무궁하게 발전할 것이라는 그런 내용으로 (썼습니다.)"

'어린이 한자왕'을 뽑는 꼬마 유생들의 과거시험도 치러졌습니다.

똘망똘망한 눈망울에 장원급제를 향한 열정이 가득합니다.

<인터뷰> 박신영(서울 은평구) : "도포도 직접 입고 한자공부도 열심히 한 거 효과도 발휘해보고..."

고궁을 찾은 사람들은 깊어가는 가을과 함께 선조들의 학식과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되새겼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 올해의 시제 ‘약진한성유감’…장원 급제는 누구?
    • 입력 2015-10-19 06:56:18
    • 수정2015-10-19 08:13: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인재를 뽑기 위해 치러졌던 조선시대 과거시험이 서울 경희궁에서 재현됐습니다.

나이 지긋한 어르신부터 꼬마 유생들까지 참여해 갈고 닦은 실력을 뽐냈습니다.

옥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임금이 탄 가마가 도심을 가로질러 과거시험이 열리는 경희궁을 향합니다.

까만 유건과 푸른 도복을 입은 200명의 유생들이 일제히 왕을 향해 사배를 올립니다.

<녹취> "오늘의 시제는 '약진한성유감'이고..."

올해 과거시험 주제는 '빠르게 변하는 서울에 대한 생각', 주어진 운자를 적절하게 넣어 칠언율시를 완성해야 합니다.

돋보기는 물론, 선글라스를 낀 유생까지.

한획 한획 신중하게 써내려가며 갈고 닦은 실력을 발휘합니다.

<인터뷰> 조규도(경상북도 안동시) : "우리 선조들이 하시던 귀중한 유업이기 때문에 참여하는데 뜻이 있다고 생각하고..."

합격자가 발표되고, 장원에 급제한 유생은 어사화를 쓰고 금의환향합니다.

<인터뷰> 박화식(경상북도 청도군/장원급제) : "우리 한양 도성은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면서 많은 업적을 이뤘어요. 앞으로도 영원 무궁하게 발전할 것이라는 그런 내용으로 (썼습니다.)"

'어린이 한자왕'을 뽑는 꼬마 유생들의 과거시험도 치러졌습니다.

똘망똘망한 눈망울에 장원급제를 향한 열정이 가득합니다.

<인터뷰> 박신영(서울 은평구) : "도포도 직접 입고 한자공부도 열심히 한 거 효과도 발휘해보고..."

고궁을 찾은 사람들은 깊어가는 가을과 함께 선조들의 학식과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되새겼습니다.

KBS 뉴스 옥유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