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갓길 운행 23회…벌금 1,000만 원
입력 2015.10.19 (12:49) 수정 2015.10.19 (13:4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갓길은 구급차나 소방차, 고장이 난 차 등이 위급한 상황에서 이용할 수 있는 비상차로인데요.

1년 동안 23차례나 불법으로 갓길을 운행한 차량에 우리 돈 천만 원이 넘는 벌금이 부과됐습니다.

<리포트>

광둥 지역 번호판을 단 검은색 SUV 차량.

모 무역업체 소유로 드러난 이 차량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23차례나 불법으로 갓길을 운행했습니다.

선전시는 이 차량 소유주에게 교통 위반 단일 항목으로 사상 최고 금액의 벌금 처벌을 내렸습니다.

<인터뷰> 리즈페이(선전시 교통경찰)

모두 합해 벌금 6만 9천 위안(1,250만 원), 벌점 138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 같은 갓길 불법 운행은 구조를 방해하면서 생명을 앗아가기도 합니다.

저장성의 한 고속도로.

사고로 차 안에 갇힌 운전자가 구조대가 제때 도착하지 못해 결국, 목숨을 잃었습니다.

다른 차들이 갓길을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통창젠(저장 성 타이저우병원 의사) : "구조대가 제때 도착했다면 부상자가 살 수도 있었을 겁니다."

고장으로 갓길에 서 있는 차량을 미처 피하지 못해 대형 사고를 내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고 있습니다.

교통 전문가들은 갓길 불법운행이 자신과 다른 사람의 목숨을 위협한다며 교통 법규를 지킬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 중국, 갓길 운행 23회…벌금 1,000만 원
    • 입력 2015-10-19 12:50:27
    • 수정2015-10-19 13:47:00
    뉴스 12
<앵커 멘트>

갓길은 구급차나 소방차, 고장이 난 차 등이 위급한 상황에서 이용할 수 있는 비상차로인데요.

1년 동안 23차례나 불법으로 갓길을 운행한 차량에 우리 돈 천만 원이 넘는 벌금이 부과됐습니다.

<리포트>

광둥 지역 번호판을 단 검은색 SUV 차량.

모 무역업체 소유로 드러난 이 차량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23차례나 불법으로 갓길을 운행했습니다.

선전시는 이 차량 소유주에게 교통 위반 단일 항목으로 사상 최고 금액의 벌금 처벌을 내렸습니다.

<인터뷰> 리즈페이(선전시 교통경찰)

모두 합해 벌금 6만 9천 위안(1,250만 원), 벌점 138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 같은 갓길 불법 운행은 구조를 방해하면서 생명을 앗아가기도 합니다.

저장성의 한 고속도로.

사고로 차 안에 갇힌 운전자가 구조대가 제때 도착하지 못해 결국, 목숨을 잃었습니다.

다른 차들이 갓길을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통창젠(저장 성 타이저우병원 의사) : "구조대가 제때 도착했다면 부상자가 살 수도 있었을 겁니다."

고장으로 갓길에 서 있는 차량을 미처 피하지 못해 대형 사고를 내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고 있습니다.

교통 전문가들은 갓길 불법운행이 자신과 다른 사람의 목숨을 위협한다며 교통 법규를 지킬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