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영토 확장’ 판단에 6.25전쟁 참전 결정
입력 2015.10.19 (19:08) 수정 2015.10.19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5년 전인 1950년 10월 19일 오늘은 중국이 6.25 전쟁 참전을 결정하고 압록강을 넘은 날입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는 달리 중국은 자국 이익에 따라 참전불가에서 참전으로 결정을 바꿨고, 중국 영토를 쉽게 넓힐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참전했다는 것인데,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하는 당시 중국 외교 전보와 서한을 KBS가 확보했습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50년 10월2일 중국 주석 마오쩌둥이 스탈린에게 보낸 6.25전쟁 참전 불가 전보입니다.

미국과 충돌을 원하지 않고 참전에 대한 내부 반발이 크다며 북한은 유격전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까지 한 걸로 돼 있습니다.

유엔군이 38선을 넘자, 스탈린은 공중 지원을 약속하며 참전을 재촉하지만, 중국은 10월 12일 정치국회의에서도 참전 불가를 고수합니다.

그런데 다음날, 북-중 국경 단둥에 있던 중공군 사령관 펑더화이가 마오쩌둥에게 최신 첩보를 전해옵니다.

유엔군은 평양-원산 이북으로 진격하지 않는다,

지금 덕천 영원 지역으로 들어가면 새 국경선이 생긴다고 보고했습니다.

마침 비슷한 내용의 정보를 영국 외상 버번이 중국 외상 저우언라이에게 보냅니다.

미국의 38선 돌파는 결코 중국의 안전을 위협하지 않는다고 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길(베이징대 역사학과 교수) : "모택동이 (소련에 가 있던) 주은래에게 보낸 편지를 보면 이렇게 해서 중국의 국방선이 압록강에서부터 평양 원산 이북까지 확대시킬 수 있다 (고 돼 있습니다.)"

개전 초기 북한이 유리하자 참전을 원했고, 인천상륙작전으로 전황이 불리해지자 참전을 거부했던 중국.

결국 영토를 넓힐 수 있다는 판단에 중공군 백만여명이 압록강을 넘은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동길(베이징대 역사학과 교수) : "중국의 북한에 대한 정책의 기본은 근본적으로 과거나 현재나 미래나 중국 자신의 이익을 위한 것이라는 거죠."

이같은 외교 전보와 서한은 6.25 참전 전후 중국 지도부 행태의 일단을 엿볼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이를 토대로 쓴 김 교수의 논문은 유력 학술지 '디플로메틱 히스토리'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 중국, ‘영토 확장’ 판단에 6.25전쟁 참전 결정
    • 입력 2015-10-19 19:10:40
    • 수정2015-10-19 19:53:00
    뉴스 7
<앵커 멘트>

65년 전인 1950년 10월 19일 오늘은 중국이 6.25 전쟁 참전을 결정하고 압록강을 넘은 날입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는 달리 중국은 자국 이익에 따라 참전불가에서 참전으로 결정을 바꿨고, 중국 영토를 쉽게 넓힐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참전했다는 것인데,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하는 당시 중국 외교 전보와 서한을 KBS가 확보했습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950년 10월2일 중국 주석 마오쩌둥이 스탈린에게 보낸 6.25전쟁 참전 불가 전보입니다.

미국과 충돌을 원하지 않고 참전에 대한 내부 반발이 크다며 북한은 유격전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충고까지 한 걸로 돼 있습니다.

유엔군이 38선을 넘자, 스탈린은 공중 지원을 약속하며 참전을 재촉하지만, 중국은 10월 12일 정치국회의에서도 참전 불가를 고수합니다.

그런데 다음날, 북-중 국경 단둥에 있던 중공군 사령관 펑더화이가 마오쩌둥에게 최신 첩보를 전해옵니다.

유엔군은 평양-원산 이북으로 진격하지 않는다,

지금 덕천 영원 지역으로 들어가면 새 국경선이 생긴다고 보고했습니다.

마침 비슷한 내용의 정보를 영국 외상 버번이 중국 외상 저우언라이에게 보냅니다.

미국의 38선 돌파는 결코 중국의 안전을 위협하지 않는다고 돼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길(베이징대 역사학과 교수) : "모택동이 (소련에 가 있던) 주은래에게 보낸 편지를 보면 이렇게 해서 중국의 국방선이 압록강에서부터 평양 원산 이북까지 확대시킬 수 있다 (고 돼 있습니다.)"

개전 초기 북한이 유리하자 참전을 원했고, 인천상륙작전으로 전황이 불리해지자 참전을 거부했던 중국.

결국 영토를 넓힐 수 있다는 판단에 중공군 백만여명이 압록강을 넘은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김동길(베이징대 역사학과 교수) : "중국의 북한에 대한 정책의 기본은 근본적으로 과거나 현재나 미래나 중국 자신의 이익을 위한 것이라는 거죠."

이같은 외교 전보와 서한은 6.25 참전 전후 중국 지도부 행태의 일단을 엿볼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이를 토대로 쓴 김 교수의 논문은 유력 학술지 '디플로메틱 히스토리'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