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여야 대표·원내 대표 5인 회동 제안
입력 2015.10.19 (23:07) 수정 2015.10.20 (06: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방미 성과를 설명하고 국정 현안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여야 대표와 원내 대표까지 5자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은 대통령과 여야 대표만 만나자고 하면서 교과서 문제도 논의하자고 했습니다.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를 찾아 여야 지도부를 차례로 만났습니다.

<녹취> 현기환(청와대 정무수석) : "간단하게라도 어떤 주제 얘기 나누셨는 지 좀..." "(국회에) 온 김에 (여야 지도부에) 인사드리러 왔습니다"

현 수석은 오는 22일 쯤,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고 싶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방미 결과를 직접 설명하는 동시에 민생과 경제활성화 관련 법안들의 조속한 통과를 요청하고 노동개혁과 예산안 등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 위해섭니다.

새누리당은 산적한 법안 처리 등 현안 논의가 필요하다며 5자 회동에 적극 공감했습니다.

<녹취> 김영우(새누리당 수석 대변인) : "법안의 처리에 대해서 대통령의 그런 어떤 요청과 부탁 이런 게 있을 것 같다는 (현기환 수석의) 얘기가 있었습니다"

반면, 새정치연합 측은 여야 대표와 대통령만 참석하는 3자 회동을 역제안했습니다.

<녹취> 김성수(새정치연합 대변인) :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경제살리기와 국정교과서 문제 등 당면 국정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청와대 측에 전달했습니다."

첨예한 여야 대립 가운데 청와대 회동 제안이 나왔지만, 의제 범위와 참석 대상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박 대통령, 여야 대표·원내 대표 5인 회동 제안
    • 입력 2015-10-19 23:32:58
    • 수정2015-10-20 06:49:03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박근혜 대통령이 방미 성과를 설명하고 국정 현안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여야 대표와 원내 대표까지 5자 회동을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은 대통령과 여야 대표만 만나자고 하면서 교과서 문제도 논의하자고 했습니다.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를 찾아 여야 지도부를 차례로 만났습니다.

<녹취> 현기환(청와대 정무수석) : "간단하게라도 어떤 주제 얘기 나누셨는 지 좀..." "(국회에) 온 김에 (여야 지도부에) 인사드리러 왔습니다"

현 수석은 오는 22일 쯤,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고 싶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방미 결과를 직접 설명하는 동시에 민생과 경제활성화 관련 법안들의 조속한 통과를 요청하고 노동개혁과 예산안 등에 대한 협조를 구하기 위해섭니다.

새누리당은 산적한 법안 처리 등 현안 논의가 필요하다며 5자 회동에 적극 공감했습니다.

<녹취> 김영우(새누리당 수석 대변인) : "법안의 처리에 대해서 대통령의 그런 어떤 요청과 부탁 이런 게 있을 것 같다는 (현기환 수석의) 얘기가 있었습니다"

반면, 새정치연합 측은 여야 대표와 대통령만 참석하는 3자 회동을 역제안했습니다.

<녹취> 김성수(새정치연합 대변인) :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경제살리기와 국정교과서 문제 등 당면 국정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청와대 측에 전달했습니다."

첨예한 여야 대립 가운데 청와대 회동 제안이 나왔지만, 의제 범위와 참석 대상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