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쿄 모터쇼,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 치열한 경쟁
입력 2015.10.29 (10:43) 수정 2015.10.29 (11:0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년마다 새로운 자동차 기술을 선보이는 도쿄 모터쇼가 개막됐습니다.

올해는 특히 폭스바겐 디젤엔진 사태 여파로 수소차와 전기차 등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 모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도쿄 모터쇼엔 엔진 대신 전동장치로 움직이는 차세대 자동차들이 대거 선보였습니다.

혼다는 3분간 수소 충전으로 7백킬로미터를 달릴 수 있는 새 연료전지 승용차를 내놨습니다.

<녹취> 기무라(혼다자동차 주임연구원) : "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도록 새로운 에너지를 활용하는 자동차를 늘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도요타는 이동수단 뿐 아니라 새로운 에너지 공급원 역할을 하는 다목적 연료전지차 모델을 발표했습니다.

이 차는 수소를 이용해 가정에서 필요한 전기를 생산, 공급하는 주택용 발전기 기능을 함께 갖추고 있습니다.

30분 쾌속충전으로 280킬로미터를 주행하는 닛산의 신모델 처럼 효율성을 높인 전기자동차 개발 경쟁도 치열합니다.

<녹취> 나카지마(닛산자동차 주임연구원) : "미래 친환경 자동차의 여러 기술 가운데 전기자동차가 가장 최선의 선택이라고 봅니다."

이번 전시회에선 운전자의 조작 없이도 목적지 입력 만으로 차가 스스로 움직이는 차세대 자동운전 기술도 다양하게 선보였습니다.

한편 모터쇼에 참가한 독일 폭스바겐사 대표는 친환경 디젤엔진의 잠재력이 여전히 크다며 디젤 자동차 생산을 계속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도쿄 모터쇼,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 치열한 경쟁
    • 입력 2015-10-29 10:47:27
    • 수정2015-10-29 11:08:35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2년마다 새로운 자동차 기술을 선보이는 도쿄 모터쇼가 개막됐습니다.

올해는 특히 폭스바겐 디젤엔진 사태 여파로 수소차와 전기차 등 차세대 친환경 자동차 모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도쿄 모터쇼엔 엔진 대신 전동장치로 움직이는 차세대 자동차들이 대거 선보였습니다.

혼다는 3분간 수소 충전으로 7백킬로미터를 달릴 수 있는 새 연료전지 승용차를 내놨습니다.

<녹취> 기무라(혼다자동차 주임연구원) : "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도록 새로운 에너지를 활용하는 자동차를 늘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도요타는 이동수단 뿐 아니라 새로운 에너지 공급원 역할을 하는 다목적 연료전지차 모델을 발표했습니다.

이 차는 수소를 이용해 가정에서 필요한 전기를 생산, 공급하는 주택용 발전기 기능을 함께 갖추고 있습니다.

30분 쾌속충전으로 280킬로미터를 주행하는 닛산의 신모델 처럼 효율성을 높인 전기자동차 개발 경쟁도 치열합니다.

<녹취> 나카지마(닛산자동차 주임연구원) : "미래 친환경 자동차의 여러 기술 가운데 전기자동차가 가장 최선의 선택이라고 봅니다."

이번 전시회에선 운전자의 조작 없이도 목적지 입력 만으로 차가 스스로 움직이는 차세대 자동운전 기술도 다양하게 선보였습니다.

한편 모터쇼에 참가한 독일 폭스바겐사 대표는 친환경 디젤엔진의 잠재력이 여전히 크다며 디젤 자동차 생산을 계속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