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 정상화에 4조 2천억 원 투입
입력 2015.10.29 (16:59) 수정 2015.10.29 (17:4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규모 손실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대주주인 KDB산업은행이 경영정상화 방안을 내놨습니다.

4조 2천 억원을 경영정상화를 위해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4조 2천억 원이 지원됩니다.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산업은행이 2조6천억 원, 최대채권은행인 수출입은행이 1조 6천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다음달 6일 전까지 대우조선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유상증자와 신규대출 등으로 경영 정상화 자금을 순차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석달에 걸친 산업은행의 실사 결과 현재 경영여건에서 대우조선은 올 하반기 이후에도 최대 3조원의 추가 손실 발생이 예상됐습니다.

올해 총 영업손실은 5조3천억원대에 달할 수 있다는 게 산은의 판단입니다.

때문에 천문학적 자금 지원과 동시에 강도 높은 구조조정 방안도 마련됐습니다.

우선 대규모 부실의 한 원인으로 지적된 해양플랜트 비중을 축소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비핵심자산을 매각하고 해양플랜드 사업이 마무리되는 내년이후 인력 축소 방안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산업은행은 이같은 구조조정을 통해 올해 4천%까지 치솟을 수 있는 부채비율을 내년 말까지 500% 수준 이하로 낮추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역내총생산 중 10%를 차지하는 대우조선이 부실화되면 지역 경제에 막대한 악영향이 예상된다며 정상화 방안의 배경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 대우조선 정상화에 4조 2천억 원 투입
    • 입력 2015-10-29 17:01:07
    • 수정2015-10-29 17:42:35
    뉴스 5
<앵커 멘트>

대규모 손실로 유동성 위기에 처한 대우조선해양에 대해 대주주인 KDB산업은행이 경영정상화 방안을 내놨습니다.

4조 2천 억원을 경영정상화를 위해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4조 2천억 원이 지원됩니다.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산업은행이 2조6천억 원, 최대채권은행인 수출입은행이 1조 6천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다음달 6일 전까지 대우조선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유상증자와 신규대출 등으로 경영 정상화 자금을 순차적으로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석달에 걸친 산업은행의 실사 결과 현재 경영여건에서 대우조선은 올 하반기 이후에도 최대 3조원의 추가 손실 발생이 예상됐습니다.

올해 총 영업손실은 5조3천억원대에 달할 수 있다는 게 산은의 판단입니다.

때문에 천문학적 자금 지원과 동시에 강도 높은 구조조정 방안도 마련됐습니다.

우선 대규모 부실의 한 원인으로 지적된 해양플랜트 비중을 축소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비핵심자산을 매각하고 해양플랜드 사업이 마무리되는 내년이후 인력 축소 방안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산업은행은 이같은 구조조정을 통해 올해 4천%까지 치솟을 수 있는 부채비율을 내년 말까지 500% 수준 이하로 낮추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역내총생산 중 10%를 차지하는 대우조선이 부실화되면 지역 경제에 막대한 악영향이 예상된다며 정상화 방안의 배경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