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회적 논의기구 제안”…“정치적 노림수 불과”
입력 2015.10.29 (19:03) 수정 2015.10.29 (19: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정치민주연합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논의 기구 구성을 제안하며, 고시 절차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재보선에서 완패한 야당의 정치적 노림수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면서, 교과서 집필진 구성이 사회적 기구라고 반박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정치민주연합이 전문가와 교육주체가 두루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 기구를 만들어, 현행 한국사 교과서에 문제가 있는지 검증해보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방안을 백지상태에서 논의하는 새로운 논의기구를 구성하자고 말했습니다.

대신,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화 확정 고시 절차를 중단해야 하고, 제안이 받아들여지면 국정교과서 반대 서명 운동을 잠시 중단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논의기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정치권은 민생현안을 다루는 데 전념하자는 취지라며, 정부 여당에도 공론화 과정을 거칠 시간을 주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제안이 교과서 문제를 정치의 한복판으로 끌고 와 정쟁을 지속시키겠다는 정치적 노림수라며 반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특히, 이번 제안은 재보선 패배 책임 회피와 야권 분열을 막기 위한 전략이라면서 야당이 말로는 민생이 먼저라면서도 장외전투를 벌이는 것부터 잘못된 선택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국정 교과서 집필진 구성에 야당의 의사도 반영될 수 있도록 한다면 그것이 사회적 기구라고 생각한다며, 집필진 구성이 바로 사회적 기구라고 반박했습니다.

국정 교과서를 둘러싼 공방이 격화되면서 여당은 야당이 북한의 남남 갈등 유도에 도움을 준다고 비난했고 야당은 여당 친박 실세를 친박 실성파라고 지칭하는 등 여야가 막말을 동원한 난타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사회적 논의기구 제안”…“정치적 노림수 불과”
    • 입력 2015-10-29 19:05:02
    • 수정2015-10-29 19:33:53
    뉴스 7
<앵커 멘트>

새정치민주연합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논의 기구 구성을 제안하며, 고시 절차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재보선에서 완패한 야당의 정치적 노림수에 불과하다고 일축하면서, 교과서 집필진 구성이 사회적 기구라고 반박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정치민주연합이 전문가와 교육주체가 두루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 기구를 만들어, 현행 한국사 교과서에 문제가 있는지 검증해보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표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방안을 백지상태에서 논의하는 새로운 논의기구를 구성하자고 말했습니다.

대신,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화 확정 고시 절차를 중단해야 하고, 제안이 받아들여지면 국정교과서 반대 서명 운동을 잠시 중단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논의기구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정치권은 민생현안을 다루는 데 전념하자는 취지라며, 정부 여당에도 공론화 과정을 거칠 시간을 주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제안이 교과서 문제를 정치의 한복판으로 끌고 와 정쟁을 지속시키겠다는 정치적 노림수라며 반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특히, 이번 제안은 재보선 패배 책임 회피와 야권 분열을 막기 위한 전략이라면서 야당이 말로는 민생이 먼저라면서도 장외전투를 벌이는 것부터 잘못된 선택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국정 교과서 집필진 구성에 야당의 의사도 반영될 수 있도록 한다면 그것이 사회적 기구라고 생각한다며, 집필진 구성이 바로 사회적 기구라고 반박했습니다.

국정 교과서를 둘러싼 공방이 격화되면서 여당은 야당이 북한의 남남 갈등 유도에 도움을 준다고 비난했고 야당은 여당 친박 실세를 친박 실성파라고 지칭하는 등 여야가 막말을 동원한 난타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