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터치] 엄마보다 딸…유방암 위험 2배 이상
입력 2015.10.29 (21:24) 수정 2015.10.30 (08: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방암은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여성 암입니다.

국내 유방암도 10년 새 두 배 가량 늘어, 한 해 만 7천여 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서구에 비해 비교적 젊은 유방암 환자가 많은데요.

40대가 가장 많고, 폐경 전 유방암 발병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엄마보다 딸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훨씬 높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는데요.

한국유방암학회의 조사 결과, 현재 20대 여성이 74세까지 살 경우 유방암 발병 위험이 7.4%로, 50대에 비해 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초경 연령이 빨라지고, 결혼과 출산이 늦은데다 지방질 섭취가 많은 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입니다.

유방암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완치율이 90%가 넘습니다.

30살 이상의 여성은 매달 자가 검진을, 35살 부터는 2년마다 의사의 진찰을, 40살 이후부턴 매년 유방 촬영을 받는게 좋습니다.

유방암 예방에 가장 좋은 건 규칙적인 운동입니다.

지방질 섭취도 줄여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게 좋습니다.

지금까지 뉴스터치였습니다.

[연관 기사]

☞ 20대 딸이 엄마보다 유방암 위험 큰 이유는?
  • [뉴스터치] 엄마보다 딸…유방암 위험 2배 이상
    • 입력 2015-10-29 21:23:44
    • 수정2015-10-30 08:47:25
    뉴스 9
<앵커 멘트>

유방암은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여성 암입니다.

국내 유방암도 10년 새 두 배 가량 늘어, 한 해 만 7천여 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서구에 비해 비교적 젊은 유방암 환자가 많은데요.

40대가 가장 많고, 폐경 전 유방암 발병이 절반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엄마보다 딸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훨씬 높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는데요.

한국유방암학회의 조사 결과, 현재 20대 여성이 74세까지 살 경우 유방암 발병 위험이 7.4%로, 50대에 비해 2.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초경 연령이 빨라지고, 결혼과 출산이 늦은데다 지방질 섭취가 많은 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입니다.

유방암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완치율이 90%가 넘습니다.

30살 이상의 여성은 매달 자가 검진을, 35살 부터는 2년마다 의사의 진찰을, 40살 이후부턴 매년 유방 촬영을 받는게 좋습니다.

유방암 예방에 가장 좋은 건 규칙적인 운동입니다.

지방질 섭취도 줄여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게 좋습니다.

지금까지 뉴스터치였습니다.

[연관 기사]

☞ 20대 딸이 엄마보다 유방암 위험 큰 이유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