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거운 ‘장바구니’ 집까지 배달? 전통시장의 변신
입력 2015.11.06 (07:42) 수정 2015.11.06 (08: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형마트와 힘들게 경쟁하고 있는 전통시장들이 고객 유치를 위해 변신을 꾀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정보통신기술과 방송을 활용하고 있는 전통 시장도 생겼습니다.

김학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서 주부가 채소와 과일 등을 구매합니다.

장보기를 마치고 무거워진 장바구니는 시장 안에 있는 무인 택배함에 넣습니다.

그리곤 집 주소와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3시간 안에 택배기사가 집으로 배달해 줍니다.

배송 현황은 휴대전화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몇몇 전통시장들이 시범 사업으로 운영하는 택배 서비스입니다.

<인터뷰> 유왕수(전통시장 상인회장) : "주차하기도 힘들고 장보기가 애로사항이 많았습니다. 고객님들이 장보기가 편해져서 시장 매출에 상당히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전통 시장 한편에 방송 스튜디오가 들어섰습니다.

시장 상인들이 직접 운영하는 라디오 방송입니다.

손님들의 신청곡과 사연을 소개하고, 상품 할인 정보도 제공합니다.

고객들과 직접 소통에 나서면서 시장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갑영(시장 상인) : "라디오를 들으면서 일을 하면 일에 활력소가 생기고..동료들이 나가서 DJ하는 모습도 눈으로 보니까.."

낡고 오래된 이미지에서 벗어나 최신 통신기술 등을 활용해 경쟁력을 갖추는 전통 시장이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무거운 ‘장바구니’ 집까지 배달? 전통시장의 변신
    • 입력 2015-11-06 08:04:06
    • 수정2015-11-06 08:56:4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형마트와 힘들게 경쟁하고 있는 전통시장들이 고객 유치를 위해 변신을 꾀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정보통신기술과 방송을 활용하고 있는 전통 시장도 생겼습니다.

김학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전통시장에서 주부가 채소와 과일 등을 구매합니다.

장보기를 마치고 무거워진 장바구니는 시장 안에 있는 무인 택배함에 넣습니다.

그리곤 집 주소와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3시간 안에 택배기사가 집으로 배달해 줍니다.

배송 현황은 휴대전화를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몇몇 전통시장들이 시범 사업으로 운영하는 택배 서비스입니다.

<인터뷰> 유왕수(전통시장 상인회장) : "주차하기도 힘들고 장보기가 애로사항이 많았습니다. 고객님들이 장보기가 편해져서 시장 매출에 상당히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전통 시장 한편에 방송 스튜디오가 들어섰습니다.

시장 상인들이 직접 운영하는 라디오 방송입니다.

손님들의 신청곡과 사연을 소개하고, 상품 할인 정보도 제공합니다.

고객들과 직접 소통에 나서면서 시장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갑영(시장 상인) : "라디오를 들으면서 일을 하면 일에 활력소가 생기고..동료들이 나가서 DJ하는 모습도 눈으로 보니까.."

낡고 오래된 이미지에서 벗어나 최신 통신기술 등을 활용해 경쟁력을 갖추는 전통 시장이 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