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봇대, 예술 작품으로 태어나다
입력 2015.11.11 (19:22) 수정 2015.11.11 (22:1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법 전단지로 가득한 회색빛의 전봇대 보고는 눈살을 찌푸린 적도 많으실 텐대요.

이 전봇대들이, 거리의 예술 작품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방을 맨 아이들이 전봇대 주위를 떠날 줄 모릅니다.

<녹취> "다시 재어봐야지!”

학교 앞 전봇대가 서로의 키를 재 주는 놀잇감이 됐습니다.

어린이들을 위한 익살스러운 표정의 동물 그림부터...

고향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서울의 옛 풍경, 한글 디자인까지...

불법 전단지들로 뒤덮여 있던 이 대학가는 전봇대에 그림을 입힌 뒤 거리 전체가 깨끗해졌습니다.

<인터뷰> 장정원(서울시 종로구) : “지저분한 게 많았는데 이렇게 예쁜 그림으로 바뀌고 나니까 지나가면서 한번씩 쳐다보게 되고, 깔끔하고 좋은거 같아요 ”

동양화, 서양화, 디자인, 사진 등 90여 개의 작품들이 거리를 장식했습니다.

<인터뷰> 김승연(사진 작가) : "비행기를 타고 올라가지 않으면 볼 수 없는 장면들을 이렇게 쉽게, 지나다니면서 보면서 마음의 여유도 느끼고 시원함도 느끼고 그랬으면."

광고물이 붙지 않는 재질의 시트에 작품을 인쇄해 붙이는 이 아이디어로 불법광고물도 막고 거리도 아름답게 가꾸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행석(종로구청 도시디자인과) : “동네를 직접 가꿀 수 있도록 동네 주민들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그림이나 글귀 등을 전봇대에 (넣을 예정입니다)”

종로구는 불법 광고물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전봇대 갤러리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전봇대, 예술 작품으로 태어나다
    • 입력 2015-11-11 19:23:57
    • 수정2015-11-11 22:16:13
    뉴스 7
<앵커 멘트>

불법 전단지로 가득한 회색빛의 전봇대 보고는 눈살을 찌푸린 적도 많으실 텐대요.

이 전봇대들이, 거리의 예술 작품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방을 맨 아이들이 전봇대 주위를 떠날 줄 모릅니다.

<녹취> "다시 재어봐야지!”

학교 앞 전봇대가 서로의 키를 재 주는 놀잇감이 됐습니다.

어린이들을 위한 익살스러운 표정의 동물 그림부터...

고향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서울의 옛 풍경, 한글 디자인까지...

불법 전단지들로 뒤덮여 있던 이 대학가는 전봇대에 그림을 입힌 뒤 거리 전체가 깨끗해졌습니다.

<인터뷰> 장정원(서울시 종로구) : “지저분한 게 많았는데 이렇게 예쁜 그림으로 바뀌고 나니까 지나가면서 한번씩 쳐다보게 되고, 깔끔하고 좋은거 같아요 ”

동양화, 서양화, 디자인, 사진 등 90여 개의 작품들이 거리를 장식했습니다.

<인터뷰> 김승연(사진 작가) : "비행기를 타고 올라가지 않으면 볼 수 없는 장면들을 이렇게 쉽게, 지나다니면서 보면서 마음의 여유도 느끼고 시원함도 느끼고 그랬으면."

광고물이 붙지 않는 재질의 시트에 작품을 인쇄해 붙이는 이 아이디어로 불법광고물도 막고 거리도 아름답게 가꾸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행석(종로구청 도시디자인과) : “동네를 직접 가꿀 수 있도록 동네 주민들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그림이나 글귀 등을 전봇대에 (넣을 예정입니다)”

종로구는 불법 광고물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전봇대 갤러리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