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위안부’ 협의…“견해차 여전”
입력 2015.11.11 (23:25) 수정 2015.11.12 (00:2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오늘 외교부 청사에서 열렸습니다.

양측의 입장 차이만 확인된 자리였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위안부 협상' 일본 수석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외교부 청사에 들어섭니다.

한일 정상이 조기 타결을 위해 협의를 가속화 하기로 합의한 지 9일 만에 열번 째 국장급 협의가 열렸습니다.

협의는 두 시간 동안 진행됐고 오찬까지 이어졌습니다.

협의 결과에 대해 이시카네 국장은, 서로 솔직한 의견을 교환했고, 의미가 있는 자리였다고 일본 언론에 설명했습니다.

<녹취>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외무성 국장) : "양측의 견해 차이를 확인하고 서로 접점을 모색하는 자리였습니다."

우리 정부 당국자도,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 접점을 모색했고, 열 번의 만남 동안 조금씩 모양을 갖춰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 문제가 여전히 가장 큰 걸림돌입니다.

<녹취> 임성남 (외교부 1차관) :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고 분명합니다.위안부 문제는 65년 한일국교 정상화 시에 한일 간 합의에 포함이 안 되었다는 게 저희의 입장입니다."

스가 일본 관방장관도, 일본의 해결책과 관련해 "어떤 것도 전혀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다만 "가능한 조기에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협의에서 일본 측은 산케이신문 전 지국장 문제와 위안부 소녀상 철거, 일본 수산물 규제에 이어 독도를 둘러싼 문제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일 양국은 최대한 빠른 시기에 다음 협의를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한일 ‘위안부’ 협의…“견해차 여전”
    • 입력 2015-11-11 23:27:33
    • 수정2015-11-12 00:26: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오늘 외교부 청사에서 열렸습니다.

양측의 입장 차이만 확인된 자리였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위안부 협상' 일본 수석대표가 굳은 표정으로 외교부 청사에 들어섭니다.

한일 정상이 조기 타결을 위해 협의를 가속화 하기로 합의한 지 9일 만에 열번 째 국장급 협의가 열렸습니다.

협의는 두 시간 동안 진행됐고 오찬까지 이어졌습니다.

협의 결과에 대해 이시카네 국장은, 서로 솔직한 의견을 교환했고, 의미가 있는 자리였다고 일본 언론에 설명했습니다.

<녹취> 이시카네 기미히로 (일본 외무성 국장) : "양측의 견해 차이를 확인하고 서로 접점을 모색하는 자리였습니다."

우리 정부 당국자도, 이견이 있는 부분에 대해 접점을 모색했고, 열 번의 만남 동안 조금씩 모양을 갖춰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 문제가 여전히 가장 큰 걸림돌입니다.

<녹취> 임성남 (외교부 1차관) :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고 분명합니다.위안부 문제는 65년 한일국교 정상화 시에 한일 간 합의에 포함이 안 되었다는 게 저희의 입장입니다."

스가 일본 관방장관도, 일본의 해결책과 관련해 "어떤 것도 전혀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다만 "가능한 조기에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협의에서 일본 측은 산케이신문 전 지국장 문제와 위안부 소녀상 철거, 일본 수산물 규제에 이어 독도를 둘러싼 문제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일 양국은 최대한 빠른 시기에 다음 협의를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