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살 맞은 개·고양이…‘동물 잔혹사’ 잇따라
입력 2015.11.17 (23:16) 수정 2015.11.18 (00:2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인 없는 고양이와 개들이 사람이 쏜 화살에 맞는 등 큰 상처를 입고 발견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한 40대 남성은 길을 어지럽히고 시끄럽게 굴어 활을 쐈다는데, 이런 인면수심의 사람들 때문에, 말 못하는 동물들이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물병원에서 외상 치료를 받고 있는 길고양이입니다.

몸을 웅크린 채 잔뜩 겁먹은 표정입니다.

주택가에서 누군가 쏜 화살을 맞았습니다.

오른쪽 등에서 왼쪽 엉덩이를 관통한 50센티미터 길이의 화살을 맞은 채 나흘 만에 구조됐습니다.

<인터뷰> 이준의(수의사) : "간이든가 신장, 그런 장기들을 피하게 돼서 심각한 상태까지는 진행이 안되었고요."

경찰은 고양이에게 화살을 쏜 45살 김 모씨를 붙잡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레저용 활을 집에서 가지고 나와 5미터 거리에서 고양이를 조준사격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길고양이가 매일 밤 시끄럽게 울어대고, 쓰레기 봉투를 뜯어 화가 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길고양이 뿐만이 아닙니다.

지난 6월에는 화살을 맞은 개가 발견돼 유기동물보호소로 보내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마찬가지로 누군가 쏜 화살을 목덜미에 맞았습니다.

<인터뷰> 정영일(경남야생동물보호협회/당시 구조원) : "석궁 촉 같았습니다. 목덜미를 관통한 상태였습니다. 이렇게 얌전한 개한테 화살을 (왜) 쐈을까? 그런 의구심이 많이 들었습니다."

지난 9월 경기도에서 독극물에 고양이 십여 마리가 죽는 등 주인 잃은 동물들의 수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화살 맞은 개·고양이…‘동물 잔혹사’ 잇따라
    • 입력 2015-11-17 23:18:04
    • 수정2015-11-18 00:20:5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주인 없는 고양이와 개들이 사람이 쏜 화살에 맞는 등 큰 상처를 입고 발견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한 40대 남성은 길을 어지럽히고 시끄럽게 굴어 활을 쐈다는데, 이런 인면수심의 사람들 때문에, 말 못하는 동물들이 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원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물병원에서 외상 치료를 받고 있는 길고양이입니다.

몸을 웅크린 채 잔뜩 겁먹은 표정입니다.

주택가에서 누군가 쏜 화살을 맞았습니다.

오른쪽 등에서 왼쪽 엉덩이를 관통한 50센티미터 길이의 화살을 맞은 채 나흘 만에 구조됐습니다.

<인터뷰> 이준의(수의사) : "간이든가 신장, 그런 장기들을 피하게 돼서 심각한 상태까지는 진행이 안되었고요."

경찰은 고양이에게 화살을 쏜 45살 김 모씨를 붙잡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레저용 활을 집에서 가지고 나와 5미터 거리에서 고양이를 조준사격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길고양이가 매일 밤 시끄럽게 울어대고, 쓰레기 봉투를 뜯어 화가 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길고양이 뿐만이 아닙니다.

지난 6월에는 화살을 맞은 개가 발견돼 유기동물보호소로 보내져 치료를 받았습니다.

마찬가지로 누군가 쏜 화살을 목덜미에 맞았습니다.

<인터뷰> 정영일(경남야생동물보호협회/당시 구조원) : "석궁 촉 같았습니다. 목덜미를 관통한 상태였습니다. 이렇게 얌전한 개한테 화살을 (왜) 쐈을까? 그런 의구심이 많이 들었습니다."

지난 9월 경기도에서 독극물에 고양이 십여 마리가 죽는 등 주인 잃은 동물들의 수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원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