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상으로 얼굴 잃은 美 소방관, 새 얼굴 이식
입력 2015.11.17 (23:27) 수정 2015.11.18 (00:2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화재를 진압하다 불길에 얼굴을 잃은 미국 소방관이, 14년 만에 새 삶을 찾게 됐습니다.

안면과 가슴 등 가장 넓은 범위의 피부 조직 이식 수술로 새 얼굴을 이식 받는데 성공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1년, 소방관 패트릭 하디슨은 화재 현장에서 큰 화상을 입었습니다.

얼굴은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손상됐습니다.

눈꺼풀이 없어져 눈을 깜빡거릴 수 없었고, 외출할 때는 모형 귀를 꽂은 뒤 모자를 깊숙이 눌러 썼습니다.

<인터뷰> 패트릭 하디슨(전직 소방관) : "화상을 입은 뒤에 저는 수 년 동안 곧 죽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무려 71번의 성형 수술을 받았지만 허사였습니다.

기적이 찾아온 건 지난 8월.

자전거 사고로 뇌사에 빠진 20대 청년이, 자신의 얼굴을 기증한 겁니다.

26시간 동안의 큰 수술이 진행됐습니다.

의료진 100명이 참여해 얼굴과 두피, 등과 가슴의 피부를 이식하고, 신경과 혈관을 이었습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습니다.

<인터뷰> 로드리게스(뉴욕대병원 의사) : "눈을 크게 뜨고 한 번 보세요. 머리카락이 자란 게 보이나요? 수염도 보여요?"

가장 넓은 피부 조직을 이식받은 사례로 기록된 하디슨은, 14년 만에 평범한 모습으로 돌아왔다며,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 화상으로 얼굴 잃은 美 소방관, 새 얼굴 이식
    • 입력 2015-11-17 23:30:21
    • 수정2015-11-18 00:21:00
    뉴스라인
<앵커 멘트>

화재를 진압하다 불길에 얼굴을 잃은 미국 소방관이, 14년 만에 새 삶을 찾게 됐습니다.

안면과 가슴 등 가장 넓은 범위의 피부 조직 이식 수술로 새 얼굴을 이식 받는데 성공했습니다.

김시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01년, 소방관 패트릭 하디슨은 화재 현장에서 큰 화상을 입었습니다.

얼굴은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손상됐습니다.

눈꺼풀이 없어져 눈을 깜빡거릴 수 없었고, 외출할 때는 모형 귀를 꽂은 뒤 모자를 깊숙이 눌러 썼습니다.

<인터뷰> 패트릭 하디슨(전직 소방관) : "화상을 입은 뒤에 저는 수 년 동안 곧 죽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무려 71번의 성형 수술을 받았지만 허사였습니다.

기적이 찾아온 건 지난 8월.

자전거 사고로 뇌사에 빠진 20대 청년이, 자신의 얼굴을 기증한 겁니다.

26시간 동안의 큰 수술이 진행됐습니다.

의료진 100명이 참여해 얼굴과 두피, 등과 가슴의 피부를 이식하고, 신경과 혈관을 이었습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습니다.

<인터뷰> 로드리게스(뉴욕대병원 의사) : "눈을 크게 뜨고 한 번 보세요. 머리카락이 자란 게 보이나요? 수염도 보여요?"

가장 넓은 피부 조직을 이식받은 사례로 기록된 하디슨은, 14년 만에 평범한 모습으로 돌아왔다며,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김시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