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 단속 숨바꼭질…‘앱’ 피해 기습 단속
입력 2015.12.05 (07:22) 수정 2015.12.05 (08: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술자리가 많아지는 요즘, 음주운전 단속 정보를 공유하는 스마트폰 앱이 빠르게 퍼지고 있는데요,

술을 마시고도 음주 단속 장소만 잘 피해가면 된다는 이런 위험한 발상이 정말 통할까요?

김종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8차선 도로에서 음주운전 단속이 시작됐습니다.

눈길인데도 술을 마신 채 운전대를 잡은 사람이 잇따라 적발됩니다.

<녹취> 음주 운전자 : "(술 얼마나 마셨어요?)와인 한 잔 반, 제가 체질상 알코올이 잘 안 맞는 것이라."

그런데, 30분가량 지나자 경찰이 급히 단속 장소를 바꿉니다.

단속 지점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노출돼버렸기 때문입니다.

앱 회원들이 실시간으로 단속 정보를 공유해 다른 길로 피해 가는 겁니다.

<녹취> 앱 사용자(음성변조) : "만취한 사람이 아니라 한두 잔 마신 경우 불법적인 것은 아니니까 좀 피해 갈 수 있지 않을까(해서)"

회원 수가 백만 명을 넘는 앱도 등장했습니다.

음주 단속을 피하려는 사람들이 활용하는 정보도 점차 늘고 있는데, 이 애플리케이션의 경우 단속 장소뿐만 아니라 정확한 시간까지 확인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앱 정보도 무용지물이 되기 일쑤입니다.

단속 경찰 역시 실시간으로 앱을 확인하면서 수시로 옮겨 다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오병석(분당서 교통안전계 경위) : "30분 단위로 게릴라 형식으로 이동해서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단속 현장을 피할 수 없게끔..."

술자리가 많은 연말, 음주 단속만 피하고 보자는 '위험한 꼼수'가 경찰의 숨바꼭질 단속을 부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음주 단속 숨바꼭질…‘앱’ 피해 기습 단속
    • 입력 2015-12-05 07:27:24
    • 수정2015-12-05 08:16:0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술자리가 많아지는 요즘, 음주운전 단속 정보를 공유하는 스마트폰 앱이 빠르게 퍼지고 있는데요,

술을 마시고도 음주 단속 장소만 잘 피해가면 된다는 이런 위험한 발상이 정말 통할까요?

김종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8차선 도로에서 음주운전 단속이 시작됐습니다.

눈길인데도 술을 마신 채 운전대를 잡은 사람이 잇따라 적발됩니다.

<녹취> 음주 운전자 : "(술 얼마나 마셨어요?)와인 한 잔 반, 제가 체질상 알코올이 잘 안 맞는 것이라."

그런데, 30분가량 지나자 경찰이 급히 단속 장소를 바꿉니다.

단속 지점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노출돼버렸기 때문입니다.

앱 회원들이 실시간으로 단속 정보를 공유해 다른 길로 피해 가는 겁니다.

<녹취> 앱 사용자(음성변조) : "만취한 사람이 아니라 한두 잔 마신 경우 불법적인 것은 아니니까 좀 피해 갈 수 있지 않을까(해서)"

회원 수가 백만 명을 넘는 앱도 등장했습니다.

음주 단속을 피하려는 사람들이 활용하는 정보도 점차 늘고 있는데, 이 애플리케이션의 경우 단속 장소뿐만 아니라 정확한 시간까지 확인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앱 정보도 무용지물이 되기 일쑤입니다.

단속 경찰 역시 실시간으로 앱을 확인하면서 수시로 옮겨 다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오병석(분당서 교통안전계 경위) : "30분 단위로 게릴라 형식으로 이동해서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단속 현장을 피할 수 없게끔..."

술자리가 많은 연말, 음주 단속만 피하고 보자는 '위험한 꼼수'가 경찰의 숨바꼭질 단속을 부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