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베이징 스모그 심각…26일까지 계속
입력 2015.12.23 (08:08) 수정 2015.12.23 (08:5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베이징 스모그가 오늘부터 조금씩 옅어지지만 26일까지는 짙어졌다 옅어졌다가를 반복할 것으로 보입니다.

항구 도시 톈진시에도 사상 처음 적색 경보가 발령됐고, 동북지방도 스모그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스모그 경보 나흘째 베이징은 뿌연 회색도시입니다.

대기오염 지수 AQI는 하루종일 '매우 심각한 오염'단계인 300 이상을 넘었습니다.

초미세먼지 농도도 세계보건기구 기준치의 20배가 넘는 500마이크로그램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우방쩡(베이징 시민) : "지난 19일부터 시작해 계속되고 있는 스모그가 오늘이 최악인 거 같아요."

자동차 홀짝제에다 유치원과 각급 학교가 휴교하고 공장 가동이 중단됐지만, 스모그는 좀처럼 완화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왕휘팅(베이징 시민) : "목이 아프고 기침 계속하고,무엇인가 제 목구멍을 막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중국 수도권이 나흘 이상 심각한 스모그에 휩싸이면서 적색경보는 인구 1200만의 톈진시로도 확대됐습니다.

톈진시는 오늘 오전 0시부터 내일 오전 6시까지 사상 처음으로 스모그 적색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선양 등 동북지역 대도시에도 '매우 심각한 오염' 단계의 스모그가 사흘째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환경당국은 오늘부터 스모그가 옅어지겠지만, 26일까지는 스모그 발생이 반복될 것이라며, 노약자와 어린이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 중국 베이징 스모그 심각…26일까지 계속
    • 입력 2015-12-23 08:10:06
    • 수정2015-12-23 08:55:50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베이징 스모그가 오늘부터 조금씩 옅어지지만 26일까지는 짙어졌다 옅어졌다가를 반복할 것으로 보입니다.

항구 도시 톈진시에도 사상 처음 적색 경보가 발령됐고, 동북지방도 스모그가 심해지고 있습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스모그 경보 나흘째 베이징은 뿌연 회색도시입니다.

대기오염 지수 AQI는 하루종일 '매우 심각한 오염'단계인 300 이상을 넘었습니다.

초미세먼지 농도도 세계보건기구 기준치의 20배가 넘는 500마이크로그램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우방쩡(베이징 시민) : "지난 19일부터 시작해 계속되고 있는 스모그가 오늘이 최악인 거 같아요."

자동차 홀짝제에다 유치원과 각급 학교가 휴교하고 공장 가동이 중단됐지만, 스모그는 좀처럼 완화되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왕휘팅(베이징 시민) : "목이 아프고 기침 계속하고,무엇인가 제 목구멍을 막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중국 수도권이 나흘 이상 심각한 스모그에 휩싸이면서 적색경보는 인구 1200만의 톈진시로도 확대됐습니다.

톈진시는 오늘 오전 0시부터 내일 오전 6시까지 사상 처음으로 스모그 적색경보를 발령했습니다.

선양 등 동북지역 대도시에도 '매우 심각한 오염' 단계의 스모그가 사흘째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 환경당국은 오늘부터 스모그가 옅어지겠지만, 26일까지는 스모그 발생이 반복될 것이라며, 노약자와 어린이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