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 테러 전담 특수부대 신설
입력 2015.12.23 (12:51) 수정 2015.12.23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테러 위협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독일 정부는 기존 특수부대와는 별도로 테러 전문 특수부대 'BFE+'를 신설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이웃국가 프랑스에서 발생한 테러는 독일에 적잖은 위기감을 조성했습니다.

정부는 시민의 안전을 도모할 새롭고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테러 전문 특수부대 BFE+를 신설했습니다.

<인터뷰> 드 미지에르(연방내무부장관) : "테러범들은 최근 더욱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고 중무장하고 있으며 잘 훈련돼 있습니다."

동시 다발 테러도 빈번해지고 있습니다.

테러 양상이 변화함에 따라, 기존 특수임무 부대인 연방경찰 제9 국경경비대 'GSG9'만으로는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이에 먼저 특수 요원 50명을 선발해 전략, 군사 훈련을 받도록 한 후 'BFE+'를 신설했습니다.

테러가 발생하면 GSG9가 인질을 구출하고 테러범들을 진압하는 동안 BFE+는 외부에서 주변 사람들을 대피시키고 부상자를 후송하면서 긴급 공조 작전을 수행합니다.

위급 상황에서는 단독 작전을 펼칠 수도 있습니다.

장기적인 테러 수사에도 투입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인원을 앞으로 250명으로 증원하고, 주둔지도 5개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월드뉴스 입니다.
  • 獨, 테러 전담 특수부대 신설
    • 입력 2015-12-23 13:01:36
    • 수정2015-12-23 13:07:40
    뉴스 12
<앵커 멘트>

테러 위협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독일 정부는 기존 특수부대와는 별도로 테러 전문 특수부대 'BFE+'를 신설했습니다.

<리포트>

최근 이웃국가 프랑스에서 발생한 테러는 독일에 적잖은 위기감을 조성했습니다.

정부는 시민의 안전을 도모할 새롭고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테러 전문 특수부대 BFE+를 신설했습니다.

<인터뷰> 드 미지에르(연방내무부장관) : "테러범들은 최근 더욱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고 중무장하고 있으며 잘 훈련돼 있습니다."

동시 다발 테러도 빈번해지고 있습니다.

테러 양상이 변화함에 따라, 기존 특수임무 부대인 연방경찰 제9 국경경비대 'GSG9'만으로는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이에 먼저 특수 요원 50명을 선발해 전략, 군사 훈련을 받도록 한 후 'BFE+'를 신설했습니다.

테러가 발생하면 GSG9가 인질을 구출하고 테러범들을 진압하는 동안 BFE+는 외부에서 주변 사람들을 대피시키고 부상자를 후송하면서 긴급 공조 작전을 수행합니다.

위급 상황에서는 단독 작전을 펼칠 수도 있습니다.

장기적인 테러 수사에도 투입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인원을 앞으로 250명으로 증원하고, 주둔지도 5개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월드뉴스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