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소녀상 이전’ 日 보도 강력 비판…“회담 진정성 의심”
입력 2015.12.26 (21:01) 수정 2015.12.26 (21: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일본 언론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협상 내용이 잇따라 보도되고 있습니다.

급기야, 위안부 소녀상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까지 나왔습니다.

우리 정부와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의 저의가 뭔지, 회담에 진정성은 있는건지 의심된다며 강하게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기도 전에 일본 언론들이 구체적인 내용들을 마치 합의가 거의 다 된 것처럼 경쟁적으로 보도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문제 해법으로 아베 총리의 사과 편지와 지원 기금 설치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에 이어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가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의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소녀상 이전 보도까지 나오자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터무니 없는 언론 보도에 일본의 저의가 무엇인지, 진정성 있는 자세로 이번 회담에 임하려는 지 강한 의문이 든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소녀상은 민간에서 세운 것이어서 정부가 관여할 수 없는데, 정부가 이전을 검토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말했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강제 동원에 대한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이 대전제라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안신권(나눔의 집 소장) : "협상도 하기 전에 소녀상 얘기 나오니 진정성이 없다. 46명 중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우리도 반대한다 그런 합의를 도출했다."

내일 한일 국장급 협의를 앞두고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오늘 일본 대사관 고위 관계자를 불러 언론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재발 방지를 엄중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연관기사]
☞ 저는 소녀상입니다, 제가 원하는 것은…

  • 정부, ‘소녀상 이전’ 日 보도 강력 비판…“회담 진정성 의심”
    • 입력 2015-12-26 21:03:10
    • 수정2015-12-26 21:13:52
    뉴스 9
<앵커 멘트>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일본 언론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협상 내용이 잇따라 보도되고 있습니다.

급기야, 위안부 소녀상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까지 나왔습니다.

우리 정부와 피해 할머니들이 일본의 저의가 뭔지, 회담에 진정성은 있는건지 의심된다며 강하게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조빛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기도 전에 일본 언론들이 구체적인 내용들을 마치 합의가 거의 다 된 것처럼 경쟁적으로 보도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문제 해법으로 아베 총리의 사과 편지와 지원 기금 설치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보도에 이어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가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의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소녀상 이전 보도까지 나오자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터무니 없는 언론 보도에 일본의 저의가 무엇인지, 진정성 있는 자세로 이번 회담에 임하려는 지 강한 의문이 든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소녀상은 민간에서 세운 것이어서 정부가 관여할 수 없는데, 정부가 이전을 검토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말했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강제 동원에 대한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이 대전제라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안신권(나눔의 집 소장) : "협상도 하기 전에 소녀상 얘기 나오니 진정성이 없다. 46명 중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우리도 반대한다 그런 합의를 도출했다."

내일 한일 국장급 협의를 앞두고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오늘 일본 대사관 고위 관계자를 불러 언론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재발 방지를 엄중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연관기사]
☞ 저는 소녀상입니다, 제가 원하는 것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