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림길에 선 우리 경제…전망과 과제
입력 2016.01.01 (06:41) 수정 2016.01.01 (07: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경제는 지난해 메르스 여파와 수출부진 속에 2년 연속 3% 대 성장률 달성에 실패했는데, 올해는 사정은 어떨까요?

3%대 회복이냐 2% 성장 고착이냐는 갈림길에선 올해 우리 경제의 전망과 과제를 최대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새해 정부의 가장 큰 바람은 3%대 성장률 복귀입니다.

올해 목표치는 3.1%, 지난해보다 0.4% 포인트 올려 잡았습니다.

돈으로 따지면 6조 원 가량, 충남의 1년치 예산 규모입니다.

3%대 성장은 경제주체들에게 한국 경제가 정상 궤도에서 움직인다는 것을 알려주는 의미가 있습니다.

수출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소비와 기업 투자를 늘리려면 불안 심리를 잠재워야 한다는 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그러나 민간 연구소들은 정부와 달리 올해 우리 경제가 둔화, 정체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올해 안팎의 상황이 호의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불안한 노후와 빚에 짓눌린 가계는 지갑을 열 힘이 모자랍니다.

중국과의 기술격차 축소와 일본의 가격 경쟁력 회복에 치인 기업 역시 고용과 투자를 늘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런 틈을 메우려면 정부가 나서 돈을 풀어야 하지만, 재정건전성 악화가 부담입니다.

<인터뷰> 이준협(현대경제연구원 경제동향 분석실장) : "구조개혁과 신산업 창출을 위해서는 정책의 일관성과 다양한 이해를 조정하는 능력에 성패가 달려 있습니다"

잠재 성장률을 밑도는 저성장이 굳어질 지 경기가 회복세에 올라 설지 올해 우리 경제는 중대 기로에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최대수입니다.
  • 갈림길에 선 우리 경제…전망과 과제
    • 입력 2016-01-01 06:52:00
    • 수정2016-01-01 07:30:0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우리경제는 지난해 메르스 여파와 수출부진 속에 2년 연속 3% 대 성장률 달성에 실패했는데, 올해는 사정은 어떨까요?

3%대 회복이냐 2% 성장 고착이냐는 갈림길에선 올해 우리 경제의 전망과 과제를 최대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새해 정부의 가장 큰 바람은 3%대 성장률 복귀입니다.

올해 목표치는 3.1%, 지난해보다 0.4% 포인트 올려 잡았습니다.

돈으로 따지면 6조 원 가량, 충남의 1년치 예산 규모입니다.

3%대 성장은 경제주체들에게 한국 경제가 정상 궤도에서 움직인다는 것을 알려주는 의미가 있습니다.

수출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소비와 기업 투자를 늘리려면 불안 심리를 잠재워야 한다는 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그러나 민간 연구소들은 정부와 달리 올해 우리 경제가 둔화, 정체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올해 안팎의 상황이 호의적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불안한 노후와 빚에 짓눌린 가계는 지갑을 열 힘이 모자랍니다.

중국과의 기술격차 축소와 일본의 가격 경쟁력 회복에 치인 기업 역시 고용과 투자를 늘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런 틈을 메우려면 정부가 나서 돈을 풀어야 하지만, 재정건전성 악화가 부담입니다.

<인터뷰> 이준협(현대경제연구원 경제동향 분석실장) : "구조개혁과 신산업 창출을 위해서는 정책의 일관성과 다양한 이해를 조정하는 능력에 성패가 달려 있습니다"

잠재 성장률을 밑도는 저성장이 굳어질 지 경기가 회복세에 올라 설지 올해 우리 경제는 중대 기로에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최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