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방문의 해…중국 관광객을 잡아라!
입력 2016.01.01 (07:29) 수정 2016.01.01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해 첫날, 올해로 개항 15주년을 맞는 인천공항에 나와 있습니다.

마침 황금 연휴까지 되면서 이른 새벽인데도 벌써 이렇게 출국하려는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메르스 여파로 어려움을 겪긴 했지만, 지난해 인천공항을 이용한 사람은 8% 늘어난 4900여만 명을 기록했는데요.

새해 첫날인 오늘만 해도 14만 명이 이곳을 통해 출국하거나 입국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은 '한국 방문의 해'이기도 한데요.

오늘 새벽 첫 해외 관광객 맞이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1650만 명, 내년 2천만 명 유치를 위한 캠페인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마침 오늘 한국을 찾은 첫 손님은 중국인 여성이었는데요.

여기서 느낄 수 있듯이 목표 달성의 관건은 중국인 관광객을 얼마나 유치할 수 있느냐, 하는 겁니다.

이곳 인천공항도 24시간 중국을 오갈 수 있도록 심야 노선을 늘리고, 중국어를 할 수 있는 직원을 5백 명 넘게 배치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한해 1억 명이 넘는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서 세계 각국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국가 전체적으로 더욱 치밀하게 전략을 추진할 필요가 있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인 관광객, 요우커들이 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습니다.

요우커 1명이 쓰고 가는 돈은 평균 260만 원 정도.

하지만 지난해 방문객 수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2010년 백8십만 명부터 시작해 2014년 6백십만 명까지 가파르게 늘었지만 지난해에는 11월까지 5백5십만 명에 그쳤습니다.

메르스 사태 이후 관광객 수가 한때 반 토막이 났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주춤한 틈을 타 세계 각국은 치열한 요우커 유치전을 시작했습니다.

일본은 올해부터 요우커를 대상으로 소비세 환급기준을 5만 원으로 낮추고 미국은 아예 '중미 방문의 해'로 정한 뒤 관광객 유치에 나섰습니다.

호주도 올해부터 중국인에게 10년 복수비자를 내주기로 했습니다.

우리는 새롭게 들어선 시내 면세점을 중심으로 요우커 공략에 나설 예정이지만 더 치밀한 유치 전략이 필요합니다.

<인터뷰> 서천범(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 : "중국 관광객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해서는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한류상품과 골프, 카지노를 복합적으로 즐길 수 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할 필요가 있습니다."

지난해 방문자 수가 주춤했던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도 별도의 특화전략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한국 방문의 해…중국 관광객을 잡아라!
    • 입력 2016-01-01 07:32:38
    • 수정2016-01-01 08:06:0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새해 첫날, 올해로 개항 15주년을 맞는 인천공항에 나와 있습니다.

마침 황금 연휴까지 되면서 이른 새벽인데도 벌써 이렇게 출국하려는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메르스 여파로 어려움을 겪긴 했지만, 지난해 인천공항을 이용한 사람은 8% 늘어난 4900여만 명을 기록했는데요.

새해 첫날인 오늘만 해도 14만 명이 이곳을 통해 출국하거나 입국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은 '한국 방문의 해'이기도 한데요.

오늘 새벽 첫 해외 관광객 맞이 행사를 시작으로 올해 1650만 명, 내년 2천만 명 유치를 위한 캠페인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마침 오늘 한국을 찾은 첫 손님은 중국인 여성이었는데요.

여기서 느낄 수 있듯이 목표 달성의 관건은 중국인 관광객을 얼마나 유치할 수 있느냐, 하는 겁니다.

이곳 인천공항도 24시간 중국을 오갈 수 있도록 심야 노선을 늘리고, 중국어를 할 수 있는 직원을 5백 명 넘게 배치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한해 1억 명이 넘는 중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서 세계 각국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만큼 우리도 국가 전체적으로 더욱 치밀하게 전략을 추진할 필요가 있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인 관광객, 요우커들이 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습니다.

요우커 1명이 쓰고 가는 돈은 평균 260만 원 정도.

하지만 지난해 방문객 수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2010년 백8십만 명부터 시작해 2014년 6백십만 명까지 가파르게 늘었지만 지난해에는 11월까지 5백5십만 명에 그쳤습니다.

메르스 사태 이후 관광객 수가 한때 반 토막이 났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주춤한 틈을 타 세계 각국은 치열한 요우커 유치전을 시작했습니다.

일본은 올해부터 요우커를 대상으로 소비세 환급기준을 5만 원으로 낮추고 미국은 아예 '중미 방문의 해'로 정한 뒤 관광객 유치에 나섰습니다.

호주도 올해부터 중국인에게 10년 복수비자를 내주기로 했습니다.

우리는 새롭게 들어선 시내 면세점을 중심으로 요우커 공략에 나설 예정이지만 더 치밀한 유치 전략이 필요합니다.

<인터뷰> 서천범(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 : "중국 관광객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해서는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한류상품과 골프, 카지노를 복합적으로 즐길 수 있는 관광상품을 개발할 필요가 있습니다."

지난해 방문자 수가 주춤했던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도 별도의 특화전략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