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 관광객 3천 만명…1등 공신은 호텔 경쟁력
입력 2016.01.01 (07:32) 수정 2016.01.01 (19: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국에서는 지난해 도심 테러가 발생했지만 해외 방문객수가 사상 처음으로 3천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동남 아시아의 관광 대국 태국의 저력이 무엇인지 고영태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배낭 여행객들의 천국으로 불리는 방콕의 카오산 거리,

배낭족들을 이 곳으로 불러들이는 가장 큰 요인은 저렴한 숙박시설입니다.

이 호스텔은 개인 욕실에 인터넷도 무료지만 하루 숙박 요금이 만5천원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찰리(호텔 지배인) : "가격은 충분히 경쟁력이 있습니다. 제공하는 서비스에 적당한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방콕 도심의 이 호텔은 24시간 아무 때나 체크인과 체크 아웃이 가능합니다.

또 아침을 못 먹었어도 하루 중 어느 때든 한 끼는 무료로 제공합니다.

푸껫 등 해변 도시에는 개인 수영장을 갖춘 객실 등 관광객들의 입맛에 따라 고를 수 있는 숙박시설이 풍부합니다.

하루 평균 숙박비도 116달러로 세계 100대 도시 가운데 85위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것도 특징입니다.

여기에 언제 어디서든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길거리 음식도 관광 대국 태국의 밑거름입니다.

한 사람에 1만원 정도면 새우 등 풍부한 해산물 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인터뷰> 크라우스(독일 관광객) : "음식이 매우 맛있습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좋습니다."

지난해 태국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은 3000 만명 정도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에따른 관광 수입은 무려 4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
  • 해외 관광객 3천 만명…1등 공신은 호텔 경쟁력
    • 입력 2016-01-01 07:36:39
    • 수정2016-01-01 19:17:49
    뉴스광장
<앵커 멘트>

태국에서는 지난해 도심 테러가 발생했지만 해외 방문객수가 사상 처음으로 3천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동남 아시아의 관광 대국 태국의 저력이 무엇인지 고영태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배낭 여행객들의 천국으로 불리는 방콕의 카오산 거리,

배낭족들을 이 곳으로 불러들이는 가장 큰 요인은 저렴한 숙박시설입니다.

이 호스텔은 개인 욕실에 인터넷도 무료지만 하루 숙박 요금이 만5천원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찰리(호텔 지배인) : "가격은 충분히 경쟁력이 있습니다. 제공하는 서비스에 적당한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방콕 도심의 이 호텔은 24시간 아무 때나 체크인과 체크 아웃이 가능합니다.

또 아침을 못 먹었어도 하루 중 어느 때든 한 끼는 무료로 제공합니다.

푸껫 등 해변 도시에는 개인 수영장을 갖춘 객실 등 관광객들의 입맛에 따라 고를 수 있는 숙박시설이 풍부합니다.

하루 평균 숙박비도 116달러로 세계 100대 도시 가운데 85위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것도 특징입니다.

여기에 언제 어디서든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 길거리 음식도 관광 대국 태국의 밑거름입니다.

한 사람에 1만원 정도면 새우 등 풍부한 해산물 요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인터뷰> 크라우스(독일 관광객) : "음식이 매우 맛있습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좋습니다."

지난해 태국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은 3000 만명 정도로 추정되는 가운데 이에따른 관광 수입은 무려 4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고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