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버스끼리 추돌…1명 사망·40여 명 부상
입력 2016.01.01 (21:48) 수정 2016.01.01 (22:4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에선 호남 고속도로에서 고속버스끼리 부딪쳐, 운전자 한 명이 숨지고 승객 40여 명이 다쳤습니다.

케이블카가 고장나 해맞이 관광객 170여 명이 고립되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김민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속버스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찌그러졌습니다.

버스 내부도 의자가 부숴지는 등 엉망입니다.

오늘(1일) 오전 9시 반쯤 호남고속도로 곡성나들목 인근에서 고속버스가 앞서 가던 또다른 고속버스를 들이받았습니다.

<녹취> 정석봉(전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팀장) : "짙은 안개로 가시거리가 채 100m도 안됐습니다. 전방을 주시하지 않고 그냥 진행하다가..."

이 사고로 운전기사 42살 고 모 씨가 숨지고 승객 40여 명이 다쳤습니다.

아파트 창문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방독면을 쓴 주민들이 대피합니다.

서울 강남구 한 아파트에서 오늘(1일) 새벽 두 시 반쯤 불이 나 주민 80여명이 대피하고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녹취> 김종완(목격자) : "꼭대기층까지 연기는 가득 찼었고(소방대원들이)거주민들을 다 모시고 나오시더라고요."

오늘(1일) 오전 해맞이객들을 싣고 산에서 내려오던 케이블카가 갑자기 멈춰섰습니다.

이 사고로 170여 명이 공중에서 5분간 고립됐고, 다른 이용객들도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정하봉(울산광역시 동구) : "한산도를 보여주고.. 이런 구경 계획을 잡고 왔는데, 막상 와보니까 오늘 휴무네요"

운영업체 측은 케이블카 간격을 조절하는 센서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고속버스끼리 추돌…1명 사망·40여 명 부상
    • 입력 2016-01-01 21:52:44
    • 수정2016-01-01 22:42:39
    뉴스 9
<앵커 멘트>

국내에선 호남 고속도로에서 고속버스끼리 부딪쳐, 운전자 한 명이 숨지고 승객 40여 명이 다쳤습니다.

케이블카가 고장나 해맞이 관광객 170여 명이 고립되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김민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속버스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찌그러졌습니다.

버스 내부도 의자가 부숴지는 등 엉망입니다.

오늘(1일) 오전 9시 반쯤 호남고속도로 곡성나들목 인근에서 고속버스가 앞서 가던 또다른 고속버스를 들이받았습니다.

<녹취> 정석봉(전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팀장) : "짙은 안개로 가시거리가 채 100m도 안됐습니다. 전방을 주시하지 않고 그냥 진행하다가..."

이 사고로 운전기사 42살 고 모 씨가 숨지고 승객 40여 명이 다쳤습니다.

아파트 창문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방독면을 쓴 주민들이 대피합니다.

서울 강남구 한 아파트에서 오늘(1일) 새벽 두 시 반쯤 불이 나 주민 80여명이 대피하고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녹취> 김종완(목격자) : "꼭대기층까지 연기는 가득 찼었고(소방대원들이)거주민들을 다 모시고 나오시더라고요."

오늘(1일) 오전 해맞이객들을 싣고 산에서 내려오던 케이블카가 갑자기 멈춰섰습니다.

이 사고로 170여 명이 공중에서 5분간 고립됐고, 다른 이용객들도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인터뷰> 정하봉(울산광역시 동구) : "한산도를 보여주고.. 이런 구경 계획을 잡고 왔는데, 막상 와보니까 오늘 휴무네요"

운영업체 측은 케이블카 간격을 조절하는 센서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