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기예금 오래 부어야’ 옛말…만기 1년 미만 증가
입력 2016.01.04 (06:48) 수정 2016.01.04 (08: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저금리의 영향으로 만기 1년 미만인 은행의 정기예금 가입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50대 이상 남성이 같은 연배의 여성보다 라면이나 참치 등 간편식을 더 많이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활경제 박상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기예금은 오래 부어야 한다는 건 이제 옛말이 됐습니다 지난해 10월 말 기준으로 은행의 정기예금 가운데 만기 1년 미만이 33.4%를 차지했습니다.

만기 1년 미만 정기예금 비중이 33%를 넘은 건 2002년 8월이후13년 2개월 만입니다.

단기 정기예금의 증가는 저금리 추세가 계속되면서 장단기 예금 간 금리 차가 좁혀져 은행에 오랫동안 돈을 맡길 매력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50대 이상 남성이 라면같은 간편식을 동년배 여성보다 더 많이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말까지 라면은 17%, 즉석밥은 16%, 참치는 7%를 같은 연령층 여성보다 더 많이 구입했습니다.

중장년층 남성의 간편식 수요 증가는 모바일 쇼핑에 참여하는 남성이 늘어난 것과 캠핑족 증가 등이 복합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말 대형마트에서 국산 민물장어의 매출이 전년보다 86% 급증했습니다.

이는 최근 수년간 크게 줄었던 장어 어획량이 회복되면서 공급량이 늘어났기때문으로 분석됐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정기예금 오래 부어야’ 옛말…만기 1년 미만 증가
    • 입력 2016-01-04 06:48:27
    • 수정2016-01-04 08:38: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저금리의 영향으로 만기 1년 미만인 은행의 정기예금 가입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50대 이상 남성이 같은 연배의 여성보다 라면이나 참치 등 간편식을 더 많이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활경제 박상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기예금은 오래 부어야 한다는 건 이제 옛말이 됐습니다 지난해 10월 말 기준으로 은행의 정기예금 가운데 만기 1년 미만이 33.4%를 차지했습니다.

만기 1년 미만 정기예금 비중이 33%를 넘은 건 2002년 8월이후13년 2개월 만입니다.

단기 정기예금의 증가는 저금리 추세가 계속되면서 장단기 예금 간 금리 차가 좁혀져 은행에 오랫동안 돈을 맡길 매력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50대 이상 남성이 라면같은 간편식을 동년배 여성보다 더 많이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11월말까지 라면은 17%, 즉석밥은 16%, 참치는 7%를 같은 연령층 여성보다 더 많이 구입했습니다.

중장년층 남성의 간편식 수요 증가는 모바일 쇼핑에 참여하는 남성이 늘어난 것과 캠핑족 증가 등이 복합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해 말 대형마트에서 국산 민물장어의 매출이 전년보다 86% 급증했습니다.

이는 최근 수년간 크게 줄었던 장어 어획량이 회복되면서 공급량이 늘어났기때문으로 분석됐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