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국회의장, 쟁점법안 처리 놓고 신경전
입력 2016.01.05 (12:06) 수정 2016.01.05 (14: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와대와 정의화 국회의장이 경제활성화 법안과 노동개혁법안 등 쟁점법안 처리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서로 진의를 왜곡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국회에 계류중인 경제활성화 관련법은 선거구획정과 연계해서 처리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우선적으로 처리해달라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정의화 국회의장이 경제법안과 선거구획정 문제는 연계해서 추진하는 것은 안된다는 입장을 청와대 측에 전달한 것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특히 경제활성화법과 노동법 등은 국민에게 더 필요하고 경제상황과 고용절벽 상황을 볼때 시급한 만큼 처리를 먼저 요청한 것이라며 연계라는 표현이나 인식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와 정치가 안 바뀌면 안 된다는 것이 국민의 판단이라며 국회 의장의 판단 잘못에 집권 여당이 무기력하게 따라가선 안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의화 국회의장은 화합이 정치의 으뜸이라면서도 청와대 그쪽에선 그쪽대로 알아서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개의치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쟁점법안 직권상정은 국회선진화법 상 안되니까 못하는 것이고, 하고 싶어도 못하는 것을 억지로 하면 안 되는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청와대의 비판에 대해 정 의장이 그동안 사태 해결을 위해 9차례 중재 노력을 해왔다며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은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직권상정은 법으로 안되는 것을 의장이 안 하는 것 마냥 몰아가는 것은 문제 해결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청와대·국회의장, 쟁점법안 처리 놓고 신경전
    • 입력 2016-01-05 12:07:53
    • 수정2016-01-05 14:20:49
    뉴스 12
<앵커 멘트>

청와대와 정의화 국회의장이 경제활성화 법안과 노동개혁법안 등 쟁점법안 처리를 놓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서로 진의를 왜곡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국회에 계류중인 경제활성화 관련법은 선거구획정과 연계해서 처리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우선적으로 처리해달라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정의화 국회의장이 경제법안과 선거구획정 문제는 연계해서 추진하는 것은 안된다는 입장을 청와대 측에 전달한 것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특히 경제활성화법과 노동법 등은 국민에게 더 필요하고 경제상황과 고용절벽 상황을 볼때 시급한 만큼 처리를 먼저 요청한 것이라며 연계라는 표현이나 인식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와 정치가 안 바뀌면 안 된다는 것이 국민의 판단이라며 국회 의장의 판단 잘못에 집권 여당이 무기력하게 따라가선 안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의화 국회의장은 화합이 정치의 으뜸이라면서도 청와대 그쪽에선 그쪽대로 알아서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개의치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쟁점법안 직권상정은 국회선진화법 상 안되니까 못하는 것이고, 하고 싶어도 못하는 것을 억지로 하면 안 되는 것이라며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청와대의 비판에 대해 정 의장이 그동안 사태 해결을 위해 9차례 중재 노력을 해왔다며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은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직권상정은 법으로 안되는 것을 의장이 안 하는 것 마냥 몰아가는 것은 문제 해결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