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사랑을 선사하는 추억의 ‘뻥튀기’
입력 2016.01.11 (12:47) 수정 2016.01.11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쌀 등에 압력을 가해 만드는 '뻥튀기'라는 과자가 있죠?

이 뻥튀기 기계를 가지고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을 다니며 어린이들에게 웃음을 주는 남성이 있습니다.

<리포트>

어린이들의 시선이 향하는 곳은, 추억의 뻥튀기 기계입니다.

아오모리 현 히로사키 시에 사는 고가와 씨는 지역 소방단에서 활동하면서 어린이들을 기쁘게 해주기 위한 자원봉사 활동을 해 왔습니다.

그러던 중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났습니다.

고가와 씨는 피해지역 어린이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뻥튀기 기계를 생각해냈습니다.

<인터뷰> 고가와 아키라('뻥튀기' 자원봉사) : "즐거워 보여서 기뻤어요. '뻥' 하고 폭발하는 순간에는 누구나 웃어요."

전기가 없는 곳에서도 쓸 수 있도록 태양광 축전기를 차에 싣고 틈나는 대로 피해 지역을 찾습니다.

어린이들이 직접 뻥튀기를 해볼 수 있도록 체험기회도 줍니다.

<인터뷰> 초등학생 : "'뻥' 하는 소리에 깜짝 놀랐어요. 두드리니까 쌀이 튀는 게 재미있었어요."

고가와 씨는 아이들에게 웃음이 끊이지 않아야 피해지역이 살아난다며 사랑의 봉사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日, 사랑을 선사하는 추억의 ‘뻥튀기’
    • 입력 2016-01-11 12:49:14
    • 수정2016-01-11 12:59:47
    뉴스 12
<앵커 멘트>

쌀 등에 압력을 가해 만드는 '뻥튀기'라는 과자가 있죠?

이 뻥튀기 기계를 가지고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을 다니며 어린이들에게 웃음을 주는 남성이 있습니다.

<리포트>

어린이들의 시선이 향하는 곳은, 추억의 뻥튀기 기계입니다.

아오모리 현 히로사키 시에 사는 고가와 씨는 지역 소방단에서 활동하면서 어린이들을 기쁘게 해주기 위한 자원봉사 활동을 해 왔습니다.

그러던 중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났습니다.

고가와 씨는 피해지역 어린이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 뻥튀기 기계를 생각해냈습니다.

<인터뷰> 고가와 아키라('뻥튀기' 자원봉사) : "즐거워 보여서 기뻤어요. '뻥' 하고 폭발하는 순간에는 누구나 웃어요."

전기가 없는 곳에서도 쓸 수 있도록 태양광 축전기를 차에 싣고 틈나는 대로 피해 지역을 찾습니다.

어린이들이 직접 뻥튀기를 해볼 수 있도록 체험기회도 줍니다.

<인터뷰> 초등학생 : "'뻥' 하는 소리에 깜짝 놀랐어요. 두드리니까 쌀이 튀는 게 재미있었어요."

고가와 씨는 아이들에게 웃음이 끊이지 않아야 피해지역이 살아난다며 사랑의 봉사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