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선진화법 개정 착수…野, 의사 일정 전면 중단
입력 2016.01.18 (23:03) 수정 2016.01.19 (00:3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단독으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국회 선진화법 개정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일방적으로 개정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향후 의사 일정을 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소식 정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국회 선진화법 개정의 첫 단계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단독 소집했습니다.

직권상정 요건을 완화한 선진화법 개정안을 곧바로 본회의에 올릴 수 있도록 관련 국회법 절차를 밟았습니다.

현행 국회법엔 국회의원 30명 이상이 요구하면 상임위 폐기 법안을 본회의에 부의 하게 돼 있는데, 이 절차를 통해 국회의장의 표결 처리를 압박하고 나선 겁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국회법 개정안은) 긴급하고 불가피한 사유에 해당하므로 의결에 따라 전체회의에 상정해 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일방적으로 회의를 소집해 급작스럽게 안건까지 바꿨다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법 통과를 위해 상임위에서 법을 부결시킨 꼼수이며, 국회 절차를 부정하는 의회 민주주의 파기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운영위 의결을 원천 무효로 하지 않으면 향후 의사 일정을 전면 거부하겠다며 안건을 부의하지 말 것을 의장에게 요구했습니다.

<녹취> 이춘석(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국회의장께서 국회법 절차를 완전히 무시한 이런 행위에 대해서 동의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야당의 반발 속에 정의화 의장 주재로 열릴 예정이던 여야 원내지도부 회동은 무산됐습니다.

여야 대치가 한층 격화되면서 본회의 일정도 잡지 못한 임시국회 공전 사태의 장기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與, 선진화법 개정 착수…野, 의사 일정 전면 중단
    • 입력 2016-01-18 23:04:50
    • 수정2016-01-19 00:31:0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단독으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국회 선진화법 개정 절차에 착수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일방적으로 개정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향후 의사 일정을 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소식 정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국회 선진화법 개정의 첫 단계로 국회 운영위원회를 단독 소집했습니다.

직권상정 요건을 완화한 선진화법 개정안을 곧바로 본회의에 올릴 수 있도록 관련 국회법 절차를 밟았습니다.

현행 국회법엔 국회의원 30명 이상이 요구하면 상임위 폐기 법안을 본회의에 부의 하게 돼 있는데, 이 절차를 통해 국회의장의 표결 처리를 압박하고 나선 겁니다

<녹취> 조원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 "(국회법 개정안은) 긴급하고 불가피한 사유에 해당하므로 의결에 따라 전체회의에 상정해 주실 것을 요청드립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일방적으로 회의를 소집해 급작스럽게 안건까지 바꿨다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법 통과를 위해 상임위에서 법을 부결시킨 꼼수이며, 국회 절차를 부정하는 의회 민주주의 파기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운영위 의결을 원천 무효로 하지 않으면 향후 의사 일정을 전면 거부하겠다며 안건을 부의하지 말 것을 의장에게 요구했습니다.

<녹취> 이춘석(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국회의장께서 국회법 절차를 완전히 무시한 이런 행위에 대해서 동의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야당의 반발 속에 정의화 의장 주재로 열릴 예정이던 여야 원내지도부 회동은 무산됐습니다.

여야 대치가 한층 격화되면서 본회의 일정도 잡지 못한 임시국회 공전 사태의 장기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