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대목’ 물량 급증…택배업체 ‘배송 전쟁’
입력 2016.01.28 (21:36) 수정 2016.01.28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이 다가오면서, 요즘 눈 코 뜰새없이 바쁜 곳이 있죠?

바로 택배업체들인데요, 올해도 설 대목을 앞두고 평소보다 물량이 30% 넘게 늘면서 배송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계단을 쉴새 없이 뛰어 오르고,

<녹취> "택배인데요.."

끊임없이 짐을 내려 옮깁니다.

쌀 한 포대를 매고 3층까지 오르자 다리가 풀려 주저 앉았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다시 뛰어갑니다.

<인터뷰> 김욱(택배기사) : "아까 좀 천천히 하는 바람에 지금 늦어가지고요..(제가 지금 20분, 30분 정도 따라서 뛰어다녔는데 너무 힘든데..)"

설 대목을 앞두고 배달 물량이 30% 정도 늘었습니다.

시간과의 싸움입니다.

<인터뷰> 남경우(택배 기사) : "이거 다 끝내면 한 9시 반. 10시? (그 전에 식사는 좀 하세요?) 시간 없어요."

마음은 급한데 몇 번을 두드려도 문은 열리지 않습니다.

<인터뷰> 남경우(택배 기사) : "(한 시간 반 정도 됐는데 몇 개 정도 하셨어요?) 21개.(몇 개 더 하셔야 돼요?) 지금 220개 정도 더 해야 하죠."

밤까지 배송을 마치려면 다시 뛰는 것 외엔 방법이 없습니다.

저녁이 되면 물류창고가 바빠질 차례입니다.

택배를 실은 트럭들이 끊임없이 들어오고, 컨베이어 벨트에 20만여 개 상자가 돌아갑니다.

오류 없이 배송될 지역을 분류하는 작업.

3백여 명이 투입돼 한시간에 만6천 개씩을 나눠도 꼬박 밤을 새야 합니다.

<인터뷰> 주재일(동남권터미널 운영팀) : "아직까지는 그래도 할만 한데 다음 주가 많이 힘들 것 같습니다."

택배업체들은 다음달 초까지, 비상체제에 들어갔습니다.

<인터뷰> "뛰어야 조금이라도 빨리 하죠."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설 대목’ 물량 급증…택배업체 ‘배송 전쟁’
    • 입력 2016-01-28 21:36:21
    • 수정2016-01-28 21:56:21
    뉴스 9
<앵커 멘트>

설이 다가오면서, 요즘 눈 코 뜰새없이 바쁜 곳이 있죠?

바로 택배업체들인데요, 올해도 설 대목을 앞두고 평소보다 물량이 30% 넘게 늘면서 배송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계단을 쉴새 없이 뛰어 오르고,

<녹취> "택배인데요.."

끊임없이 짐을 내려 옮깁니다.

쌀 한 포대를 매고 3층까지 오르자 다리가 풀려 주저 앉았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다시 뛰어갑니다.

<인터뷰> 김욱(택배기사) : "아까 좀 천천히 하는 바람에 지금 늦어가지고요..(제가 지금 20분, 30분 정도 따라서 뛰어다녔는데 너무 힘든데..)"

설 대목을 앞두고 배달 물량이 30% 정도 늘었습니다.

시간과의 싸움입니다.

<인터뷰> 남경우(택배 기사) : "이거 다 끝내면 한 9시 반. 10시? (그 전에 식사는 좀 하세요?) 시간 없어요."

마음은 급한데 몇 번을 두드려도 문은 열리지 않습니다.

<인터뷰> 남경우(택배 기사) : "(한 시간 반 정도 됐는데 몇 개 정도 하셨어요?) 21개.(몇 개 더 하셔야 돼요?) 지금 220개 정도 더 해야 하죠."

밤까지 배송을 마치려면 다시 뛰는 것 외엔 방법이 없습니다.

저녁이 되면 물류창고가 바빠질 차례입니다.

택배를 실은 트럭들이 끊임없이 들어오고, 컨베이어 벨트에 20만여 개 상자가 돌아갑니다.

오류 없이 배송될 지역을 분류하는 작업.

3백여 명이 투입돼 한시간에 만6천 개씩을 나눠도 꼬박 밤을 새야 합니다.

<인터뷰> 주재일(동남권터미널 운영팀) : "아직까지는 그래도 할만 한데 다음 주가 많이 힘들 것 같습니다."

택배업체들은 다음달 초까지, 비상체제에 들어갔습니다.

<인터뷰> "뛰어야 조금이라도 빨리 하죠."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